최종편집: 2020년02월22일12시32분( Satur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정동영 대표“전주 관광거점도시 선정 대환영”

국회차원 계획된 사업 진행 전력 다해 도울 것 전주 국가관광산업 거점, 미래 신산업 중심지 발전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전주시의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대상지 선정과 관련, 대환영 입장을 밝히고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정 대표는 28일 “그간 전주는 전통의 도시, 한옥마을의 도시로만 인식되었으나 이제는 국가 관광산업의 거점이자 미래 신사업의 중심도시로 발전할 것”이라며 “계획된 사업들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국회 차원에서도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어 “전주는 한옥마을 등을 중심으로 한 전통문화 사업과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드론, 탄소 등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발돋움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부연했다.

정동영 대표실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국제관광도시에 43억원, 지역관광거점도시에 각 21억5천만원(총 86억원), 홍보 및 컨설팅에 30억원 등 국비 159억원을 투입한다. 도시별로 5년간 최대 500억원까지 지원하는 것을 계획 중이다.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은 외국인 관광객의 서울 집중을 해소하기 위해 지역에 새로운 관광거점을 육성하고자 추진되는 사업이다. 그간 관광거점도시 선정에 물심양면 노력해온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전주를 한국의 밀라노로 만들자”며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도시, 전통을 더욱 활성화 시키고, 관광산업과 기술산업이 시너지 효과를 내는 도시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최근 덕진동 법원이전 부지에 총 400억원이 투입되는 한국문화원형컨텐츠전시관(한류박물관) 설계비를 확보하기도 했다. /서울=강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