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5월28일19시24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고창군, 스마트 축산산업에 23억 투자


기사 작성:  안병철
- 2020년 04월 05일 14시04분
IMG
고창군이 스마트 축산산업을 선도하면서 노동력을 줄이고 생산성을 높이는 1석 2조의 효과를 보이고 있다.

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하는 2020년 축산분야 ICT융복합 사업에 23억원(국비 7억원)의 사업비에 선정됐다.

이는 지난해는 도내 축산분야 ICT융복합 전체사업비 192억원 중 군이 56억원(30%)을 차지하며 스마트축산을 이끌고 있는 것이다.

특히 전국 생산량의 54%를 차지하는 군 유기농축산은 로봇착유기 등을 선도적으로 도입하면서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선도 하고 있다.

부안면의 한 유기농 축산 농장은 젖을 짤 시간이 되자 젖소들은 자동으로 로봇 착유기로 이동하고 착유기는 젖을 완전히 짜주기 때문에 유방염 등 질병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노동력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상하면의 한 한우농장의 농부는 TV 화면을 보면서 스마트폰을 작동해 소들의 건강상태를 꼼꼼히 살펴보며 축사의 환경과 사료 급여량을 조절 및 암소의 발정 시기를 정확히 예측할 수 있어 송아지 생산량이 크게 늘고 있다.

한 농장주는 “낙농가들이 느끼는 스트레스의 대부분은 착유에서 비롯되며 착유를 위해 계절이나 날씨에 관계없이 목장에 있어야 하고, 일부 신체적 고통도 감수해야 하는 문제점이 해소되면서 크게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동태 축산과장은 “ICT융복합 스마트 축산은 농가 생산성 향상에 크게 도움을 주는 만큼 농가 교육 및 컨설팅을 확대하겠다”며 “스마트 축산으로 해당 농가의 생산성과 경쟁력을 높이고 축산환경도 개선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축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창=안병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안병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