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13일19시29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시설공단, 혹서기 맞아 골프장 등 잔디 관리에 총력

잔디 관리직원 전원 집중 관리 체제 돌입…병해충 최소화, 균일한 잔디 밀도 유지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7월 06일 15시04분
IMG
전주시설공단이 혹서기를 맞아 전주월드컵경기장과 골프장 등 체육시설의 잔디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공단은 골프장 이용객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고객만족도 향상과 2020년 k리그 전북현대 우승, ACL(아시아 챔피언스리그) 경기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혹서기 잔디 관리에 들어간다고 6일 밝혔다.

월드컵경기장과 골프장에 식재된 잔디는 한지형으로 보통 ‘양잔디’라 불린다. 여름철만 녹색인 난지형 잔디와 달리 연중 녹색을 유지하기 때문에 사시사철 운영되는 체육시설에 적합하다.

단, 난지형에 비해 해충‧병해에 약하고, 고온다습한 혹서기 기후에 취약해 집중 관리가 필요하다.

공단은 잔디 병‧해충을 최소화하고 균일한 잔디 밀도를 유지하기 위해 예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적절한 시기에 예방시약, 토양치환, 배토 등을 실시하기 위해 잔디 관리직원 전원이 집중 관리 체제에 돌입한다. 주출입문과 1·4문을 주야로 개방하고 대형송풍기를 상시 가동해 원활한 통풍으로 그라운드와 그린의 적절한 습도를 유지할 예정이다.

백순기 이사장은 “앞으로도 체육시설을 이용하는 모든 분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시설 점검과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