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17일19시13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문학, 부안을 노래하다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8월 03일 14시14분
IMG
■ 옛자료에서 전북을 만나다

심광세의 유변산록(遊邊山錄) 등



이중환의 를 보면 '노령산맥 한 줄기가 북쪽으로 부안에 와서 서해 가운데로 쑥 들어갔다. 서·남·북쪽은 모두 서해 바다이고, 산 안쪽에는 수많은 봉우리와 골짜기가 있는데, 이것이 변산(邊山)이다. 높은 봉우리와 깎아지른 듯한 산꼭대기, 평평한 땅이나 비스듬한 벼랑을 막론하고, 모두 큰 소나무가 하늘에 솟아나서 해를 가리고 있다. 골짜기 바깥은 모두 소금 굽고 고기 잡는 사람의 집이고, 산중에는 기름진 밭들이 많다. 주민이 산에 오르면 산채를 채집하고 나무를 하며, 산에서 내려오면 고기잡이와 소금 굽는 것을 업으로 하여 땔나무와 조개 따위는 값을 주고 사지 않아도 풍족하다. 단지 샘물에 나쁜 기운이 있는 것이 아쉽다'고 나온다. 변산은 전북 서남부 서해안에 돌출된 변산반도에 자리한다. 최고봉은 의상봉으로 높이는 508m에 불과하지만, 호남의 5대 명산 중 하나로 꼽힌다. 심광세(沈光世)의 ‘유변산록(遊邊山錄)’ 등 부안을 노래한 문학 작품이 많다.

심광세(沈光世)의

'유변산록(遊邊山錄)'의 저자 심광세(沈光世·1577〜1624)는 광해군이 즉위하기 바로 직전 정세가 불안함을 느끼고 외직을 청했고, 1608년 부안현감에 임명됐다. 그의 '유변산록'은 부안현감으로 있으면서 전년도 해운판관을 지내며 한 차례 유람한 적이 있는 변산을 주변의 고을 원과 함께 유람하면서 지은 것이다.

'유변산록'의 서문에는 그가 변산에서 매우 바쁘면서도 유람을 생각할 정도로 마음이 편했던 것을 볼 수 있다.

'내가 전라도 부안현감으로 부안 고을을 맡은 이후로 공무가 너무 많아서 편하게 지낼 겨를이 없을 정도로 분주했다. 비록 변산을 유람할 생각은 갖고 있었지만, 실제로는 그럴 경황이 없었던 것이다. 마침 이웃고을을 맡고 있는 2곳의 수령이 함께 찾아와서 “변산을 유람해 보자”고 했다. 내 평소의 생각과 딱 맞았기에 나는 그렇게 하자고 대답했다. 곧바로 가벼운 신발을 챙기고, 가마도 준비했다. 우리는 험한 길을 넘어가며 구석구석 깊은 곳까지 남김없이 찾아다녔다. 어떤 때는 숲이 우거진 골짜기를 뚫고 지나가며 용이라도 웅크리고 있을 법한 깊은 연못을 엿보기도 했다. 이는 이전 사람들이 미처 가보지 못한 곳들이었다. 우리는 이곳저곳을 두루 밟으면서 물리도록 실컷 구경했다. 다만 관직에 매인 몸들이어서 각기 일들이 있는지라 아주 여유롭게 유람할 수 없었던 것이 한스러울 뿐이다. 그래서 비록 기가 막힌 풍경을 만났다 하더라도 대충 잠깐 훑어보면서 바삐 지나칠 수밖에 없었다. 그러니 끝내 산신령에게 속물이라는 비아냥거림을 받을 수밖에 없었으리라. 그렇지만 당시의 그 멋진 유람을 아무런 자취도 없이 내버려둘 수 없었다. 그래서 그림을 그려 두루마리를 만들고, 또 글로 적어서 훗날의 볼거리로 남겨두고자 했다. 때는 1607년 5월이고 함께 간 사람은 함열현령 권주(權澍), 임피현령 송유조(宋裕祚), 부안고을에 사는 진사 고홍달(高弘達), 내 아우 심명세(沈明世)를 포함해 모두 5명이다. 호빈거사(湖濱居士) 심광세(沈光世) 적는다'

그가 유람을 한 시기는 1608년 광해군이 즉위하기 1년 전인 1607년 5월이었다. 그와 함께 유람을 간 사람은 함열현령 권주(權澍), 임피현령 송유조(宋裕祚), 부안고을에 사는 진사 고홍달(高弘達), 아우 심명세(沈明世)를 포함해 모두 5명이다. 이 가운데, 함열현령 권주와 임피현령 송유조 두 고을의 수령이 유람을 적극 권유했다.

이 5명의 산행은 외형으로는 매우 단출했지만, 내용은 매우 충실했던 것으로 보인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의 은 “은 그가 부안현감으로 있을 때 함열사군(咸悅使君) 권주(權澍)와 임피사군(臨陂使君) 송유조(宋裕祚) 등과 변산을 편력하면서 만든 것이다. 어수대(御水臺)·화룡연(火龍淵)·직연(直淵)·진선대(眞仙臺)·월정대(月精臺)·주암(舟巖)·용암(龍巖) 등의 기묘한 절경을 그려 화축(畵軸: 두루마리 그림)을 만들고, 그림마다 각각 서(敍)를 달아 변산의 명소를 상세히 설명했다”고 했다.



`매헌유고' 등에 부안 명승 읊다

고창군 고수면 예지리출신의 고제구(高濟龜, 1858-1913)의 ‘매헌유고(梅軒遺稿)’는 변산 일대의 명승과 고적을 노래한 16편의 한시가 소개됐다.

‘끝없는 사포의 풍경

백구에게 묻노라니 최고가 마땅하리

석 잔 술에 상쾌하고

9월의 유람은 여유롭네.

드넓은 바닷물은 밀려왔다 밀려가고

골에 드리운 바다 안개는 걷히질 않네

강이 하늘에 닿으니 구름도 물빛인데

행여 먼 길 가는 나그네 걱정 돋울까.’

고제구는 변산 봉래산을 9월 25일부터 10월 1일까지 걸었다.



첫째날:사포-줄포-유천(25일)

둘째날:내소사(26일)

셋째날:격포(27일)

넷째날:채석강-적벽강-낙조대(28일)

다섯째날:월명암-직소폭포-실상사(29일~30일)

여섯째날:유천정사(10월 1일)



'옷자락 끝 석양, 소매에 이는 바람

열 사람 행색이 한날 한가지라

줄포 2, 3리를 쭉 둘러보니

넓은 바다에 고깃배들만 외롭게 떠 있네.'

매헌공 일행 10명은 사포를 지나 줄포에 이르렀다. 오후인가 했더니 늦가을의 짧은 해는 벌써 저물려한다. 전체적인 분위기를 지배하는 시어는 석양과 고범(孤帆)으로 쓸쓸하고 외로운 정서를 촉발하는 매개물이다.

회정(晦亭) 민재남(閔在南, 1802~1873)의 회정집(晦亭輯) 2권엔 서유기행(西遊紀行)이 전하고 있다. 그는 전주를 출발해, 도화동, 우금암, 노적리, 월명암, 채석강, 열운포, 내소사, 줄포, 도산, 장성 등 부안과 고창 지역을 유람했다. 하지만 언제 작품을 지었는지는 나오지 않는다. '우금은 자취 없지만 우금암이란 이름 남아 있어 우뚝 솟은 봉우리가 바닷가 입구 머금고 있구나. 거령(巨靈)이 깨뜨려 그로 인해 동굴이 완성돼었으니 둥근 이슬 유하(流霞)가 적시어 단술이 되었네'

그는 채석강에 이르러 이태백이 없음을 안타까워 했다. '채석강 끝에서 온통 슬퍼하고 있노라니 텅 빈 강에 이백은 다시 없네. 하늘에서 문장 빌려 이곳을 노닐며 완상하니 강남(江南)이 해동(海東)으로 옮겨 와 있네.'

월고(月皐) 조성가(趙性歌, 1824~1904)의 월고집(月皐集) 3권엔 '변산십(邊山什)' 19수가 수록됐다. 아마도 1882년부터 1890년 사이에 지어진 작품 같다. 상외정이 나오는 바 1882년(고종 19년)에 세워졌기 때문이다. 그는 소요암, 상외정(象外亭), 소래사, 격포, 채석강, 하포, 유천, 줄포, 황윤석 구거, 면천, 장성 등 고창과 부안 지역들을 찾았다. 그는 내소사의 황홀함에 젖어 고인(故人)을 떠올렸다. '내소사의 황홀함은 옛사람도 마주했으니 높이 솟은 기이한 봉우리들 익히 들어 왔네. 당나라 장수의 바람과 울림은 천년의 나무에 있고, 석가의 마음 속 깨달음은 오경(五更)의 종소리에 있네. 일찍이 방장산의 신선굴이 주변에 있었으니 지금의 봉래산(蓬萊山)은 백중(伯仲)을 용납할 수 밖에. 고운 최치원선생께서 예전에 이곳에 이르렀다 하니 참된 도를 찾아가는 발자취는 다행히 나로부터이리.'

최치원은 당나라네서 귀국한 지 5년 후에 지금의 정읍 태인 태산태수로 나갔던 바, 그가 내소사에 이르렀다는 전승이 흥미를 더한다.

해학(海鶴) 이기(1848~1909)의 '이해학유서(李海鶴遺書)' 11권에 '기유(紀游)'란 작품이 실렸다.

부풍읍, 개암사, 금암, 기암(청림, 노적, 서운 경유), 실상사, 용추, 월명암, 낙조대, 채석강, 격포, 작당포, 내소사, 취영암(청연암, 사자암 경유), 줄포로 민제남의 '서유기행'과 상당 부문 유사하다. 이기는 실상사 인근의 용추(龍湫), 오늘날 직소폭포를 보고 시를 지었다.

'물이 흘러 동쪽으로 가니 언제나 돌아올까. 용의 기운은 적이 비리고 돌의 기운은 차갑게. 태초(太初)의 배치가 공교로운 줄을 비로소 믿게 되니 인간 세상에는 본래 두 개의 여산(廬山)이 있구나'

확은(確隱) 김상성(金相誠, 1768~1827)의 '서호별곡(西湖別曲)'은 고창 교동, 선운포, 서암, 죽도, 상포, 삼청당, 대교동으로 이어지면서 작품이 만들어졌다. 죽도는 줄포만 깊숙한 곳에 자리라고 있으며,상포는 줄포만에서도 북쪽 부안과의 거리가 가장 가깝다.

강세황의 격포유람기, 울금바위 유람기, 강흔의 부안 격포의 행궁, 하설루기에도 부안의 이야기가 실려 있다.

강세황이 부안을 배경으로 남긴 유일한 실경산수화인 ‘우금암도(미국LA 카운티미술관 소장)’는 강세황이 아들 완이 부안현감으로 재임(1770년 8월~1772년 1월)하던 당시 이틀에 걸쳐 부안의 변산 일대를 유람하며 그린 산수화다. 우금암은 부안 상서면 감교리에 위치한 우금산(329m)의 정상부를 이루는 바위로 그 아래에는 천년고찰 개암사가 있다. /이종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