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2일19시03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중국이라는 ‘참조항’ 도입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8월 06일 15시25분
IMG
‘식민지 조선 지식인, 혼돈의 중국으로 가다(지은이 주효뢰, 출판 소명출판)’는 1920년대 중국을 방문했던 식민지 조선 지식인들의 중국 인식을 중심으로 '중국은 무엇이었는가'에 대한 답을 구하고 있다. 저자는 '식민지 조선 지식인의 중국 인식이 어떠한 사상적 함의를 가지고 있는가', '어떻게 하면 '영원한 이웃' 한 중 양국이 민족주의, 근대주의, 정치적 이념 등으로 인해 생성된 편견과 오해를 넘어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가'라는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조선 지식인의 중국 인식을 설명하고 있다. 백 년 전 지식인의 모습으로 한중 간 지적 유대감을 강화시키다. 특히 식민지 조선 지식인의 사상을 접근하는 데 있어 기존 연구가 소홀히 했던 중국이라는 ‘참조항’을 도입했다. 현장에서 직접 경험으로 형성된 중국 담론을 동시대 조선 사상계의 동향과 연결시켜, 단순히 식민지 조선 지식인들의 중국 인식에 대한 고찰에 그치지 않고, 이들의 중국 인식 저변에서 작동하고 있었던 근대 의식, 민족 인식, 지역 및 세계 인식 그리고 자아 인식을 살펴보았다. 그렇게 조선 지식인들의 중국 인식의 복잡한 결들을 생생하게 드러나고 있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