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1월25일17시40분( Wedn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산업단지에 불법 폐기물 '산더미'

전주와 군산 등 12곳에서 3,907톤 적발
폐합성수지와 폐건축자재 등 가지가지
도, 영업정지와 형사고발 등 강력 대응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10월 20일 18시11분
산업단지에 불법 폐기물을 ‘산더미’처럼 쌓아둔 기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전북도는 20일 도내 산업단지 입주기업 12개사를 이 같은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무단 방치된 폐기물은 총 3,907톤에 달했다.

이번 조사는 시군, 소방, 환경청, 환경공단 등 유관기관이 손잡고 지난 7월부터 휴폐업 공장과 재활용업체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전체 470개사 중 이날 현재 223개사에 대한 점검이 완료됐고 나머진 올 연말까지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가운데 전주 P사는 영업정지 명령과 함께 경찰에 형사고발 됐다. 문제의 P사는 무려 100톤에 달하는 폐합성수지를 불법 야적해뒀다 현장점검에 적발됐다.

군산에선 M사가 1,000톤 규모의 광재류 폐기물을 방치한 혐의로 적발됐다. 또다른 M사는 폐주물사 500톤, S사는 전선피복 300톤, K사는 폐합성수지를 몰래 쌓아둔 사실이 들통났다.

김제 또한 유사 사례가 적지않았다. H사는 폐합성수지 1,000톤을 불법 보관하다, 또다른 H사도 같은 폐기물 850톤을 방치해둔 사실이 드러났다.

아울러 진안에선 폐건축자재 50톤과 폐화석 7톤을 불법 야적해온 P사와 B사가 나란히 적발되는 등 도내 곳곳에서 불법 폐기물 방치사례가 쏟아졌다.

도 관계자는 “문제의 폐기물은 모두 올해 안에 처리할 수 있도록 조치하되 연내 처리가 불가능한 사례는 내년중 행정 대집행을 단행한 뒤 그 원인자와 토지 소유자를 상대로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각 시·군마다 마을환경 지킴이를 운영하고 시·군 환경부서장을 지역책임관으로 지정해 매월 1회 이상 현장을 확인토록 하는 등 그 예방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유관기관 합동점검은 불법 폐기물 방치 파문이 꼬리문데 따른 후속 조치다.

총 143만 톤에 이르는 불법 폐기물을 몰래 파묻어놓고 파산해버려 3,000억 원대에 달하는 처리비용을 국가와 지자체에 떠넘긴 익산 낭산면 폐석산 파문, 온갖 쓰레기를 모아 저개발국에 팔아치우려다 실패하자 수출화물 보관창고에 장기간 쌓아뒀다 들통난 군산항 폐기물 방치 파문 등이 대표적이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