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1월26일20시24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 수출 6개월 만에 5억 달러 회복

9월 전북 수출 5억 7,575만 달러, 전년 대비 17.4% 증가
주력품목 자동차, 동제품, 합성수지, 농기계의 수출 증가

기사 작성:  박상래
- 2020년 10월 27일 16시12분
지난달까지 부진을 면치 못했던 전북수출이 6개월 만에 월 수출 5억 달러를 회복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증가는 23개월만이다. 주력품목인 자동차, 동제품, 합성수지, 농기계, 기타화학공업제품의 수출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27일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와 전주세관이 발표한“2020년 9월 전라북도 무역동향”에 따르면, 전라북도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7.4% 증가한 5억 7,575만 달러로 집계됐다. 9월 수출은 5억 7,575만 달러, 수입은 3억 9,467만 달러로 파악됐다.

주력품목의 수출이 일제히 증가하면서 자동차가 26.7% 증가한 5,725만 달러를 기록했는데, 지난 7월에 이어 수소트럭의 스위스 수출이 주효했다.

게다가 동제품($4,402만, 40.3%), 합성수지($3,357만, 15.3%), 농기계($2,948만, 41.9%), 건설광산기계($2,862만, 19.1%), 기타화학공업제품($2,334만, 51.4%), 공기조절기 및 냉난방기($1,990만, 817.5%) 등의 수출이 증가했다.

하지만 정밀화학원료($5,544만, -2.8%), 자동차부품($2,380만, -12.5%), 농약 및 의약품($2,046만, -27.9%) 등의 수출은 감소했다.

특히 20대 수출품목의 수출증가세도 유지됐다.

종이제품(1,845만, 34.9%), 플라스틱제품($1,181만, 27.0%), 농산가공품($1,161만, 13.7%), 반도체($1,108만, 9.7%), 인조섬유장섬유사($998만, 41.0%), 전기부품($875만, 144.2%), 식물성물질($812만, 111.6%), 철강판($743만, 16.9%) 등의 수출이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일본($3,452만, -9.5%)을 제외하고 중국($1억 3,169만, 15.8%), 미국($8,852만, 28.1%), 베트남($4,850만, 42.5%), 폴란드($2,305만, 117.9%) 등 주력시장으로 수출이 늘어났다.

이강일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장은 “전년 동기 수출실적 부진의 기저효과도 있겠으나, 5개월 연속 수출감소세가 완화되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본부장은 “동절기가 다가오고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 통제가 다시 어려워지고 있어 수출회복이 계속 이어질 것인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전제하고, “중국과 동남아 중심으로 수출여건이 개선되고 있고, 수출기업들도 코로나 시대에 조금씩 적응해나가는 분위기여서 연말까지 수출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