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6일 19:27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민주당 권리당원 모집, 불법 없어야

“입지자와 친분에 의해 쓰는 게 대다수
당비를 대신 내준다는 소문도 파다해”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11월 23일 17시24분
2022년 치러질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권리당원 모집에 나서고 있다고 한다. 겉으로는 대선후보를 위해 모집한다며 입지자마다 자기 세 확장을 위해 열성인 모양이다.

권리당원은 정당의 당원 가운데 일정 기간 당비를 낸 당원을 일컫는다. 일명 진성당원이라고도 한다. 대선과 총선, 지방선거에서 당의 후보를 공천하는 과정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당원이다. 민주당은 경선 날짜를 확정한 뒤 그 날짜를 기준으로 6개월전까지 당비를 낸 당원을 권리당원으로 인정하고 있다. 말 그대로 권리를 가진 당원으로 후보자가 되려는 입지자에게는 ‘표’다.

선거가 다가오면서 당원 모집을 하는 것은 문제될 것이 없다. 되레 박수칠 일이다. 권력획득이 목표인 정당이 자기당의 정강을 지지하고, 자기당의 공식후보에게 투표할 당원을 모집하는 것은 당연하다.

문제는 당원 모집과정의 부정과 무리수다. 알다시피 매달 일정액의 당비를 꼬박꼬박 내며 당원이 되고자하는 유권자는 그리 많지 않다. 입지자와의 친분이나 강권에 의해 입당원서를 쓰는 게 대다수다. 선거철을 앞두고 입당원서를 뭉텅이로 들고 다니며 입당원서를 써달라고 읍소하는 것은 흔한 풍경이다.

당비를 대신 내준다는 소문도 파다하다. 한 달에 몇천원 한다지만 다른 사람의 당비를, 그것도 수백 명씩 대신 내줄 유권자가 있다니 믿기지 않을 따름이다. 누군가 대주고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는 이유다.

선관위가 시중 장삼이사 유권자도 의심하는 이런 불법행위를 보다 더 철저하게 감시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다른 문제는 권리당원을 얼마나 확보했느냐에 따라 후보도 되고 공직도 거머주는 구조다. 진성당원들이 선호하는 후보가 공직후보로 더 적합한 것은 맞다. 하지만 공천만 받으면 당선이라는 선거풍토에서는 부작용이 큰 것도 사실이다. 더불어민주당의 당원 모집을 눈여겨보는 이유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