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3월05일 20:44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국민의힘 당헌에 호남인사 비례대표 배려 포함돼야

“유권자의 다양한 의견 국정에 반영
지역균형발전 위해서도 필요해”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1년 01월 13일 17시02분
국민의힘이 조직정비와 함께 서진정책을 서둘고 있다고 한다.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회의원선거구 조직위원장 임명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전북에선 전주시 갑에 허남주 성지개발 대표를 임명한 것을 비롯해 전주시병에 박성태 농업법인(유)금산사 대표, 익산시을에 임석삼 한국경제문화연구원 전북지부 지부장, 정읍시-고창군에는 김항술 충렬학원 재단이사를 각각 임명했다.

도내에는 현재 전주시을 이수진, 군산 이근열씨가 지역 당협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새로운 조직위원장 임명에도 도내 10곳 지역구 가운데 6곳만 당협위원장이 임명된 셈이다.

조직책 임명과 함께 국민의힘이 힘을 쏟고 있는 건 호남지역 인사들에 대한 비례대표 후보 25% 우선 공천 배려를 당규에 담는 작업이다. 이른바 서진정책이다. 역대 선거에서 민주당에 밀려 변변한 교두보조차 확보하지 못한 호남지역에 균형추를 맞추려는 노력이다.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이 이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정위원장은 “국민통합과 지역주의 극복이라는 대전제 하에 낙후된 전북을 도와 전국 정당으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서는 호남지역 우선공천제도가 반드시 당헌에 포함돼야한다”고 말하고 있다.

정위원장은 이에 앞서 국민의힘의 호남 동행 국회의원 임명과 국가예산 협조 등의 성과를 거두었다. 정 위원장의 주도로 만들어진 ‘호남동행 국회의원’이 지난 국가 예산심사에서 결정적일 때마다 큰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국민의 힘 호남인사 배려는 단순히 특정정당의 비례대표 구성의 다양성이나 지역배려가 아니다. 우리정치의 지역편향을 바로잡고 국민통합의 핵심제도다.

정당을 떠나 어느 특정정당의 이른바 싹쓸이는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 유권자들의 다양한 의견과 욕구를 국정에 반영할 뿐 아니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도 필요하다. 국민의힘 당헌에 비례대표 우선 공천제도가 반드시 포함돼야 하는 이유다. 다른 어떤 서진정책이나 지역균형정책에 앞서 도입해야 하는 제도이고 장치라는 뜻이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