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2월24일 20:04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현대 일류첸코 영입, 구스타보와 ‘화공’ 펼친다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01월 18일 16시16분
IMG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일류첸코(31·FW)를 영입하며 K리그1 최고의 공격력을 갖추게 됐다.

18일 전북현대에 따르면 지난 시즌까지 포항에서 뛰었던 일류첸코를 영입했다. 이번 영입으로 구스타보와 김승대로 이어지는 최고의 공격력을 갖추며 올 시즌 K리그1 5연패와 함께 ACL우승에 더욱 큰 힘을 얻게 됐다.

2019년 시즌 도중 포항 유니폼을 입은 일류첸코는 이적 첫 해 18경기에서 9골을 기록하며 팬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지난해 시즌에는 30경기에 출전해 22골 9도움을 기록, 경기당 1개 이상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할 정도로 뛰어난 공격 본능을 갖추고 있다.

공격지역 어느 위치에서든 골을 기록할 수 있는 일류첸코(189cm)의 영입은 구스타보(189cm)와 함께 제공권에서도 압도적인 우위를 차지할 수 있어 세트피스 상황에서 골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p

특히 전북은 일류첸코의 영입으로 김상식 감독이 추구하는 ‘화공’(화끈하고 화려한 공격)을 펼칠 수 있는 마지막 퍼즐을 맞추게 됐다.

일류첸코는 “전북은 K리그에 올 때부터 좋은 팀이란 걸 느꼈다”면서 “좋은 선수들과 호흡을 잘 맞춰 꼭 우승컵을 들어 올리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김상식 감독은 “올 시즌 팬들에게 더욱 화끈한 공격축구를 선보일 예정이다”면서 “김승대, 구스타보와 좋은 시너지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