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3월02일 19:20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전북 성평등사회 정착 갈 길 멀다

성평등지수 16개 시도중 중하위권
도내 여성 여가만족도 등 개선 필요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1년 01월 24일 13시34분
전북의 성평등지수가 중하위권에 머물렀다. 여가생활 등의 비율을 측정한 문화부문에선 전국 16개 광역 지방자치단체 중 상당히 낮은 것으로 조사돼 도내 여성들의 여가만족도와 성별간 정보화 격차를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여성가족부는 2019년 우리나라의 국가성평등지수가 73.6점으로 전년(73.1점)보다 0.5점 상승해 5년 연속 상승했다고 밝혔다. 성평등지수는 성평등한 사회참여, 여성의 인권.복지, 성평등 의식. 문화 등 3개 영역과 경제활동,복지.가족 등 8개 분야로 구성된다. 완전한 성평등 상태는 100점으로 산정된다. 영역별로는 인권·복지가 79.2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성평등 의식·문화 영역이 74.5점, 사회참여 영역이 69.2점으로 나타났다.

여가부는 국가와 시·도별 성평등 수준을 파악해 성평등 관점에서 정책 추진방향을 수립하고, 분야별 과제를 점검하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국가와 지역의 성평등 정도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분야별로는 의사결정이 38.1점으로 가장 높았다. 정부위원회 위촉직 위원과 4급 이상 여성 공무원 비율이 증가한 영향 때문이다. 정부위원회의 여성 비율은 2018년 41.9%에서 2019년 43.0%로 1.1%포인트(p) 올랐다. 4급 이상 남성공무원에 대한 여성 공무원의 비율은 지난해 19.3%로 전년(17.2%)보다 2.1%p 올라갔다.

전국 16개 광역 지방자치단체별로 성평등지수가 가장 높은 ‘상위 지역’은 광주, 대전, 부산, 제주가 차지했다.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지역성평등지수는 전국 16개 지역의 성평등 수준을 상위·중상위·중하위·하위 등 4단계로 나눠 분석한 바, 전북은 강원과 울산, 인천과 묶여 중하위 지역으로 분류됐다. 경제활동과 가족분야는 9위에 머물렀고, 복지는 10위, 교육·직업훈련은 12위를 기록했다. 특히 문화·정보 분야는 16개 지자체 중 최하위인 16위를 기록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그나마 보건과 안전분야에서만 각각 4위와 5위를 기록했다는 것이다.

이에 여가부는 성평등 수준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점은 분명 긍정적인 신호지만 여전히 분야별 편차가 크다는 것은 각 분야별 여성들이 느끼는 불편함과 차별의 정도가 크다는 뜻인 만큼 개선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의사결정, 안전 등을 포함한 모든 분야의 성평등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력해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 바란다. 성평등 수준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지만 분야별 편차가 여전히 크므로 보다 더 적극적인 교육과 홍보 등을 통해 이를 높일수 있는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