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2일 20:32 Sing up Log in
IMG-LOGO

완주군, 국가예산 5천억시대 진입 본격 시동

2022 국가예산 신규사업 최종 발굴 보고, 총 139건 1조7,564억원 규모
수소산업, 한(韓)문화 거점, 천년 완주생강 등 K-뉴딜 대응 전략사업 다수 발굴

기사 작성:  염재복
- 2021년 02월 26일 14시50분
IMG
완주군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신(新) 완주시대 도약의 기틀 마련을 위해 2022년 국가예산 신규사업 발굴 최종보고회를 갖고 국가예산 5천억시대 개막을 위한 총력전을 기울이기로 했다.

26일 군에 따르면 각 부서를 통해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4차에 걸쳐 발굴한 내년도 국가예산 총 139건, 1조 7,564억원(국도비 1조 5,28억)에 대해 박성일 완주군수 주재로 최종 보고회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군은 발굴된 사업의 확보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내외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사업 타당성을 높이고, 전북도 및 부처 협의를 통해 도 핵심사업 선정과 부처편성 단계 반영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군은 3월부터 전북도 및 정부부처 일제출장을 계획해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또한 이번에 발굴된 주요 국가예산 사업은 정부의 K-뉴딜 정책에 대응하는 맞춤 형 논리개발 및 전략 사업에 중점을 두었다.

주요 신규사업은 수소산업 육성 관련 5,847억원(수소특화 국가산단,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친환경 그린수소 농기계, 미래형 모빌리티 지식산업센터 등), 신 뉴딜 한(韓) 문화 거점도시 육성 관련 391억원, 천년 완주생강 K-면역 뉴노멀 프로젝트 450억원, 국립 사회적경제 인재개발원 150억원 등 이다.

완주군은 이와 함께 중앙부처 공모사업 또한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정부 각 부처에서는 국가예산 사업을 공모사업을 대거 전환하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군은 공모사업을 최대한 많이 발굴해 집중 공략하는 것이 국가예산 확보의 지름길임 될 수있다는 판단하에 국가예산 투트랙 전략을 펼쳐갈 계획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미래 100년 新 완주 도약을 위해서는 국비 확보는 절대적”라며, “앞으로 국가예산에 지역 현안과 미래 신성장동력 사업이 대거 반영되고, 정부의 K-뉴딜정책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더 많은 국가예산 확보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햇다.

또 “국가예산 확보는 타이밍이 중요하다”며 “전북도와 정치권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바탕으로 3월부터 부처 예산편성 단계에 유기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전부서가 총력 대응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완주군은 지난 2018년 국가예산 3215억원을 확보하며 3천억 시대를 열었고, 2020년에는 4165억원, 2021년에는 4513억원의 국가예산을 확보했다./완주=염재복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염재복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