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0월22일 14:58 Sing up Log in
IMG-LOGO

"'코로나 영웅', 직종별 수당 차별 너무해"

의사 100%, 방사선사 70% 등 직군별 차등지급
최일선에서 함께 뛴 비정규직들은 한푼도 안줘
"의료진 사기 꺾는 꼴…모두 똑같이 지급해야"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12월 14일 17시46분
IMG
#문패# 전북도의회 제2차 정례회



코로나19 환자 치료나 방역에 동원된 이른바 ‘코로나 영웅’들에게 그 수당이 차등 지급돼 논란이다.

직종에 따라 100%를 다 지급하는 사례가 있는가 하면 최일선에서 함께 뛰었지만 단 한푼도 지급받지 못하는 사례도 적지 않았다. 이런 문제를 잘 아는 지자체들은 정부에 별다른 문제 제기를 안해 논란을 더 키웠다.



14일 강용구 전북도의원(남원2·사진)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달 2차례에 걸쳐 코로나 수당(코로나19 대응 의료인력 교육훈련비)을 집행하면서 의사들은 기준단가 대비 100%를 지급했다.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또한 100% 지급했다. 반면, 방사선사와 임상병리사는 70% 상당만 지급했다.

병실 청소나 폐기물 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한 방역인력은 이보다 더 적은 50% 상당만 지급했다. 비정규직이나 행정직 등 일부는 아예 논외로 밀려났다.

이런 식으로 지급된 코로나 수당은 전국적으로 1차때 105억원, 2차때 179억원 규모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전북지역은 각각 1억8,890만 원과 3억2,220만 원이 지급됐다.

당시 정부는 일선에서 볼멘소리가 터져나오자 기준단가를 인상해준 것으로 나타났다. 단, 문제의 지급비율은 그대로 유지했다.

이를 전달한 지자체들 또한 ‘모르쇠’ 했다고 한다. 직종별 차등지급 논란이 불거진 배경이다.

강 의원은 이를 문제삼아 정부와 지자체를 싸잡아 공개 비판했다. 이날 열린 올해 마지막 본회의 자유발언을 통해서다.

그는 정부를 향해 “코로나 수당은 말그대로 병원 안에서 코로나19와 함께 싸우는 이들을 위로하기 위해서 지급하는 수당인만큼 직군별로 차별해선 안 되는 것”이라며 차등지급 철회를 촉구했다.

전북도를 향해선 “일선 현장의 문제를 누구보다 잘 아는 지자체들이 미흡한 정부 지침에 대해서 적극 대응하지 않은 것 또한 납득할 수 없다”며 그 보완책을 요구했다.

특히, “3차 대유행 속에 의료진의 사기 진작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문제”라며 “국가가 미처 살피지 못한 부분에서 의료진들이 더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전북도가 신속히 나서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