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0일 18:38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전주·완주 행정구역 통합 제안에 거는 기대

“양의원, 단체장들에 `통 큰 결단' 촉구
주민설득 위해 먼저 결단하고 나서야”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1년 03월 01일 15시47분
전주·완주 행정구역 통합 전담팀을 가동하자는 주장이 전주시의회에서 나왔다. 전주시의회 양영환 의원은 최근 5분 발언을 통해 “12개 공공기관의 정주 여건 개선과 추가 공공기관 유치 등을 위해 전주·완주 행정통합이 절실하다”라면서 전북의 미래를 위해 전북도지사·전주시장·완주군수의 ‘통 큰 결단’을 촉구했다.

전주·완주 행정구역 통합은 민선 자치단체장 선출 직후인 지난 1997년부터 꾸준히 제기돼 새로운 것은 없다. 하지만 최근 기초자치단체뿐 아니라 광주와 전남 같은 광역자치단체 통합이 논의되는 시점에서 제기된 것이어서 관심이다.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시군통합이 절박하다는 호소다. 양 의원은 “전주시장과 완주군수는 혁신도시에 있는 12개 공공기관의 정주 여건 개선은 물론 추가적인 기관 입주유치를 위해서 행정기관의 신속한 단일화가 시급하다”라며 “전주·완주 행정통합이 유일한 대안임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연금관리공단 주변의 제3 금융 지대조성 여건도 혁신도시의 행정구역 단일화 전제 없이 이루어질 수 없다는 게 양의원의 주장이다.

양의원의 주장이 아니어도 실제 전주완주혁신도시의 이른바 시즌 2를 위해서는 행정구역 단일화가 시급하다는 게 한결같은 주장이다. 행정통합 이후 도시발전 사례는 숱하다. 이웃 광주와 대전, 울산광역시 역시 이웃 자치단체와의 통합을 통해 광역도시로 발돋움했다.

이도 모자라 최근 광주와 전남은 광역경제권을 위해 통합을 진지하게 논의 중이다. 한데도 전주와 완주는 1997년, 2009년, 2013년 세 차례에 걸쳐 시도됐으나 번번이 무산됐다.

행정구역 통합은 단체장의 ‘통 큰 결단’만으로 이뤄지는 문제는 물론 아니다. 주민동의가 선결 조건이다. 그러나 자치단체장과 지역의 이른바 여론 주도자들이 기득권을 버리고 주민을 설득하면 가능한 일이다. 주민들을 설득하려면 단체장과 여론 주도자들이 먼저 결단하고 나서야 한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