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7월01일 15:32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사설] 전북 ‘금융피해 분야’ 증가 막아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금융분야 상담이 52.4% 증가
디지털전환기에 취약계층 차별받지 않도록 역량 강화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2년 01월 18일 14시32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경기불황, 물가 인상 등의 원인으로 인해 지난해 전북지역 소비자 피해 접수 중 금융피해가 52.4%로 큰폭으로 증가했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주·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에 따르면 2021년 접수된 소비자 상담은 모두 1만8,768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코로나 19 장기화와 경기불황 등의 영향으로 전북지역 소비자 피해 접수가 전년에 비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담 사유별로 계약해제·해지 및 위약금 관련이 3,892건(20.7%)으로 가장 많았고, 상담 문의·정보요청 3,538건(18.9%), 품질 2,988건(15.9%), 계약불이행(불완전이행) 2,475건(13.2%), 청약 철회 1,690건(9%), 부당행위 1271건(6.8%) 등의 순이었다.

품목별 현황의 경우, 정보통신서비스(인터넷 및 모바일 정보서비스, 이동통신,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등)이 2091건(11.1%)으로 1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예식장 및 돌잔치 등 연회 취소, 외식 및 음식 서비스 등에 대한 분쟁이 1851건(9.9%)으로 지속해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타깝게도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금융 분야(유사투자자문, 상품권 미사용 피해, 모바일상품권 및 쿠폰 분쟁 등)와 관련한 상담이 52.4%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단체에 접수한 소비자 상담은 1차 상담으로 진행되며, 소비자에게 발생한 문제 상황에 대처하는 방법 및 해결 기준, 법률 등에 대해 정보제공 차원의 상담이 이뤄진다. 이어 분쟁 해당 사업자와의 중재 및 조정이 이뤄지며, 만약 단체를 통한 중재 및 조정이 불가할 경우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자율분쟁조정위원회 또는 한국소비자원의 피해구제팀으로 이관되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센터는 지난해에는 김치냉장고 화재에 따른 결함보상 리콜 정보제공, 전주 지역 대형 뷔페업체 폐업으로 인한 채권 신고 안내, 코로나19로 전자상거래를 통한 식품 피해 주의 등 다양한 소비자 이슈에 대해 언론보도를 통해 소비자 정보제공에 주력했던 한해였다고 한다.

전화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다양한 홍보컨텐츠를 개발하고, 도내 지자체·금감원 등 유관기관과 협업체제를 강화하는 등 전화금융사기로부터 도민의 소중한 재산을 지키기 위해 각종 홍보활동을 강화해 나가기 바란다. 도내 버스업체와 협업, 승하차 승객을 대상으로 전화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안내방송도 수시 송출해야 한다. 디지털 전환기에 취약계층이 차별받지 않도록 역량 강화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야 함은 물론 언택트 시기에 생기는 신유형 소비자 분쟁에 발 빠르게 모두가 대응해야 한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