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1일 18:41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사설]대한방직 터 개발, 더는 막아서 안 된다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2년 03월 16일 16시31분

대선이 마무리되면서 지방선거를 앞둔 입지자들의 정책발표가 줄을 잇고 있다. 대선에 가려 지방선거 후보들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던 유권자들의 판단을 돕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특히 불출마 선언으로 자리가 빈 전주시장에 뜻을 둔 후보들이 매주 정례적으로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어 좋은 평가다. 시민의 관심이 큰 대한방직 터 개발에 대한 후보들의 공약도 잇달고 있다.

이 가운데 우범기 출마예정자가 지난 15일 발표한 대한방직 터 개발 방향은 관심을 끌 만하다.

우 예정자는 "대한방직 부지에 200층 규모의 초고층 타워를 건설해 호남의 랜드마크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10대 관광도시에 대형타워가 없는 곳이 없다”라면서 “이 터를 민간이 개발하겠다는데 전주시가 막아야 할 이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당장 행정규제를 풀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대한방직 터 초고층 타워는 전국적인 규모와 면모를 갖추고 기존의 어떤 곳과도 차별화된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그 파급효과는 지역경제, 사회, 문화발전, 일자리 창출 등으로 이어져 도시 성장의 중심축이 될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우 예정자의 이런 공약은 당연하다 못해 특별할 게 없다. 민간이 개발하겠다는데 법적으로 어긋나지 않으면 허가하고 개발이익은 제도에 맞게 환수하면 되는 일이다. 한데도 그동안 전주시가 이를 막아온 터여서 그의 발언이 눈길을 끈다.

전주시는 지난해 시민공론화위원회를 구성, 당시 시민 지지도가 비교적 높은 타워와 놀이시설, 백화점, 호텔 등이 담긴 계획안을 전주시에 전달한 상태다. 그러나 이 역시 1년 넘게 답보상태다.

다행히 우 예정자뿐 아니라 출마 의지를 밝힌 5명의 모든 후보가 절차의 차이는 있으나 이 터의 민간개발에 적극적이다.

이들 모두 민간사업자가 구상하는 개발안이 전주 경제와 일자리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는 데 공감한 때문이다. 이미 시민 공론도 마쳤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견이 없는 사업을 전주시가 더는 막아서는 안 된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