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6일 17:50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여야 지방선거 후보 국회의원도 사전투표 독려

김관영 후보 투표하면 이긴다 역설, 새로운 전북 강조
조배숙 국민의힘 후보 “사전투표 적극 참여” 당부
이원택 의원 등 도내 국회의원 사전 투표 독려 나서


기사 작성:  강영희 - 2022년 05월 26일 17시02분

IMG
26일 열린 부안군 더불어민주당 합동 연설회에서 김관영 도지사 후보와 이원택 국회의원이 권익현 민주당 부안군수 후보를 비롯한 부안군 지역 민주당 후보자들에 대한 지지와 사전투표를 당부하고 있다. /사진=부안 고병하 기자



27일부터 시작되는 사전투표에 앞서 여야 지방선거 후보들이 앞다퉈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한 독려활동에 나섰다.

앞서 지난 24일 대학로를 순회하며 사전투표를 주문한 더불어민주당 김관영 전북지사 후보는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사전투표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내 최연소 도지사가 그리는 전북의 새로운 변화를 강조했다.

조배숙 국민의힘 후보 역시 “이번주 금요일과 토요일은 6.1지방선거 사전투표 기간”이라며 “선거 당일 투표 참여가 어려운 분들은 사전투표 기간을 이용해 꼭 투표에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조 후보는 특히 “이번 선거는 특별히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치러지는 선거인만큼 전북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정부 정책과 함께 발 맞춰갈 수 있는 힘 있는 여당 도지사가 필요한 선거”라며 “전북도민 성공시대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밝혔다.

초박빙 판세가 감지되는 도내 시군 지역 단체장 후보 및 지방의원 후보들 역시 사전투표를 목청이 터져라 외쳤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는 반민주당 정서 확산 속 무소속 후보를 향한 기대감이 퍼지면서 도내 다수 시군 지역은 물론 광역, 기초의원까지 민주당 소속 후보 진영의 위기감이 큰 상태다.

열세 분위기 속에서 민주당 소속 후보들은 한 목소리로 유권자들에게 사전투표를 역설하며 애당심을 자극했다.

지방선거 이후 곧바로 총선 정국으로 국면이 전환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도내 국회의원들의 간절함도 배가 된 상태다.

김성주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은 최서연 신유정 김세혁 이성국 등 청년 후보들과 함께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오전 10시 전북도청 4층 대회의실에서 투표에 참여할 계획이다.

이원택 의원은 김제와 부안을 오가는 열정적인 지원 유세 활동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의원은 26일 유세에서 사전투표를 유권자들에게 주문하면서 “김대중 정부, 노무현 정부, 문재인 정부가 이뤄냈던 민주주의 역사를 후퇴시켜서는 안된다”며 “철새정치, 야합정치 등 낡은 구태정치를 심판하고 전북 정치의 혁신을 위해 민주당에 다시 한번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강영희 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