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삼호저축은행 `자금세탁성 거래' 대주주 중징계

금융당국, 자금세탁 비롯 직원 횡령·배임 정황 포착
대주주 일가 개인·법인 계좌와 지인 계좌 이용해 의심 거래


기사 작성:  김종일 - 2022년 07월 05일 16시07분

IMG
전북에 본사를 둔 삼호저축은행이 금융당국으로부터 자금세탁을 비롯해 횡령 등이 적발, 중징계 처분을 받게 돼 임원진을 교체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특히 삼호저축은행 대주주의 특수관계자인 이현국씨가 대주주 일가 개인 및 소유한 법인명의 계좌와 지인 명의의 계좌를 이용해 수백억원에 달하는 의심 거래를 일삼는 등 회사를 자금세탁소로 전락시켰다는 비난도 사고 있다.

저축은행은 의심 거래의 소명을 확보하지 못했고 금융정보분석원(FIU) 보고를 전혀 이행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금융당국은 명시했다.

본지가 입수한 금융감독원의 ‘검사결과 조치예정 사전 통보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8월부터 2021년 6월 30일 대주주 일가 소유 법인과 지연 소유 법인, 대주주 일가 및 지인 등 총 18명의 22개 계좌에서 61건(136억9,100만원)의 자금세탁 행위로 의심되는 합당한 근거가 발견됐다.

적게는 하루에 1,000만원부터 많게는 하루에 20억원이 넘는 현금 거래를 하면서도 이를 FIU에 알리지 않는 것이다.

도내 한 은행 관계자는 “삼호저축은행의 금감원 검사결과를 보고 대주주들과 직원들이 똘똘뭉치지 못하면 할 수 없는 일이고 일어나서도 안되는 일이다”면서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이같은 사실이 외부로 알려지면서 대주주들이 삼호저축은행을 자금세탁 창구로 악용했다는 불명예를 짊어지게 됐다.

대주주들의 ‘방만경영’이 직원들의 횡령 및 배임으로까지 번졌다.

상호저축은행법 제37조의5에 의하면 상호저축은행은 직무와 관련해 횡령, 배임, 증여, 가 밖에 수뢰의 요구 등을 해서는 안된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현 삼호저축은행 강고보 여신부장은 목포지점장으로 재직 중이던 2020년 2월 28일 차주 박모씨에게 11억원의 대출을 취급하면서 대출금의 1%를 수수했으며 대출실행 직 후 차주 수신계좌에서 1,100만원을 직접 자신의 수신계좌로 송금했다.

문제는 업무조작 시연을 이유로 신입 행원 자리에서 송금거래 승인 신청 후 본인 자리에서 승인 처리하는 범죄행위를 거리낌 없이 저질렀다는 것이다.

또한 2020년 6월 24일 차주 ㈜제이지건설에 PF대출 10억원을 취급하면서 수수료 1,000만원을 횡령했다.

이 또한 다른 직원들이 현금수송 업무로 자리를 비운 틈을 타 신입 행원 자리에서 본인 명의 계좌로의 송금거래를 승인 신청후 본인 자리에서 승인 처리했다.

금융권 관계자들은 이 같은 행위는 법죄행위에 속하며 해고 등의 중징계 사유라고 입을 모았다.

이에 대해 삼호저축은행 관계자는 “1,000만원 이상의 거래는 당연히 보고해야 하지만 1금융권에 비해 시스템이 완벽하지 않은데다 대주주 일가의 거래여서 사유를 기재하지 않았을 뿐 건설사의 자금세탁을 묵인한 것은 아니다”며 “지점장의 횡령은 바로 갚았다 할지라도 잘못된 것이라도 판단하고 있으며 결과에 대해 부정하지는 않는다”고 해명했다.

/김종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김종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