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시민단체 ‘선거브로커 개입' 수사 촉구

우범기 전주시장·건설업체 3곳 등 고발
“녹취록 확보 불구, 수사는 미진”비판


기사 작성:  복정권 - 2022년 07월 05일 16시09분

IMG
시민단체가 지난 지방선거 ‘선거브로커 개입’과 관련해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주시민회 등 도내 시민·사회단체는 5일 ‘전북 불법 선거 브로커 수사를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일동’의 이름으로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경찰의 압수수색과 전직 시민단체 대표 등 2명의 구속 기소 등을 통해 선거 브로커 녹취록의 신뢰성이 확보됐지만 수사는 미진하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또 기자회견 후 이번 선거브로커 관련 우범기 전주시장 언론인, 건설업체 3곳을 공직선거법 위반, 업무상 배임 및 횡령 등의 혐의로 전북경찰청에 고발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정치인 등 지역 토호세력들로 구성된 선거브로커들이 경선 과정에서 조직과 자금을 미끼로 인사권과 개발 인허가권을 요구했다”며 “공개된 녹취록에 특정 정치인들에 대한 선거 브로커 조직의 범죄 행위가 드러나 있어 납득할 수 있는 수사가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정 정치인으로 지역 국회의원과 전현직 시장 군수 등을 지목했다.

이들은 “경찰은 자신의 공적인 위치를 활용해 이권을 위해 유착한 이들을 지역사회에 용납해서는 안 된다”며 “지역의 영향력 및 지위 등을 막론하고 철저히 수사해 무거운 사법적 책임을 지게 해야 할 것”이라고 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선거브로커 관련 개입된 관계자들과 건설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복정권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복정권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