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원구성 충돌 2라운드… 전북 의원 상임위 이목

국회 의장단 선출했지만 법사위 등 상임위 배정 놓고 여야 신경전
전북 국회의원들 상임위원회 확정도 자연스레 미뤄져


기사 작성:  강영희 - 2022년 07월 05일 16시54분

여야가 국회 후반기 원 구성을 위한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전북 지역 국회의원들의 상임위 확정 시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의장단 선출로 한 고비를 넘겼지만 상임위원장 안배 등 더 큰 충돌 지점을 앞두고 있는 여야의 힘겨루기가 불가피해 보인다.

우선 국민의힘은 국회의장단 선출에 협조한 점을 부각하면서 더불어민주당에 조속한 원 구성을 단행하자고 압박했다. 민주당은 여당의 입장 변화를 촉구하며 기존 요구 조건을 고수하겠다는 태도를 취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은 책임 있는 집권여당으로 오직 국민을 생각해 먼저 양보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급한 민생 현안 해결을 위해 하루 속히 상임위원장을 선출해야 한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물론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도 신속히 원 구성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으며 이를 환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을 제1교섭단체인 민주당이 맡았으니 법사위원장은 제2교섭단체인 국민의힘이 맡아야 한다. 지난해 7월 합의했듯이 11대7로 상임위를 배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박홍근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대승적 양보와 결단으로 국회의 문을 열었지만 아직 법사위, 예산결산위원회 등 국회 제2선진화를 위한 개혁, 사법개혁특위 정상 가동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정치보복과 같은 정쟁으로 낭비할 시간이 없다. 국회가 국민을 위한 민생의 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여당의 태도 변화와 협조가 절실히 요구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법제사법위원장을 양보를 전제로 검찰개혁(검수완박)법 관련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 청구 취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가동을 요구한 상태다.

상임위원장 선출과 배분 결과가 국회의원 상임위 배정과 맞닿아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21대 국회 후반기 의원들의 상임위 확정은 시점 예측 자체가 어려워 보인다.

하한정국 속 의원들의 후반기 의정활동 계획 수립 자체도 불투명해진 상태다. 전북 지역 국회의원들의 경우 농해수위와 문체위, 정무위 등 특정 상임위에 지망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