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민주당 전대룰 둘러싸고 내홍 안규백 위원장 사퇴

비대위에서 컷오프 관련 중앙위원 70%, 여론조사 30% 반영안 수용안돼
전준위 요구안 수용 안한데 대해 강한 불만 의사 피력


기사 작성:  강영희 - 2022년 07월 05일 16시57분

IMG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위원장이 5일 당 비상대책위원회의 ‘룰 뒤집기’에 반발하며 전격 사퇴했다.

고창 출신의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전준위 논의가 (비대위에 의해) 형해화(形骸化)되는 상황에서 더는 생산적인 논의를 이끌어가는 것은 어렵다는 게 전준위원장으로서의 판단”이라며 “전준위원장으로서의 제 역할도 의미를 잃은 만큼, 직을 내려놓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전준위는 예비경선 선거인단을 기존 ‘중앙위원회 100%’에서 ‘중앙위 70%+민심(일반국민 여론조사) 30%’로 수정하는 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하지만 불과 몇 시간 후 비대위가 이를 뒤집고 현행 룰을 유지하겠다고 밝히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진 것이다.

안 위원장은 “국회의원과 시·도당 위원장 등 500여명 남짓으로 구성된 중앙위에서 컷오프를 전담하는 게 아니라 국민 여론을 일부 반영해 ‘민심과 당심의 괴리’를 해소해야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나 비대위는 본경선에서 민심 반영 비율이 늘어난 만큼 예비경선 룰은 유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안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비대위는 대표적인 개혁안 중 하나로 예비경선 선거인단 구성에 국민 의견을 반영한 안을 폐기했고, 그 과정에서 전준위와 사전교감은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다. 또한 최고위원 1인 2표제 도입 및 권역별 투표 방침에 대해 “최고위원 구성에 있어 지역 대표성 보완은 대의원·권리당원이 소수인 지역의 대표성을 보완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함에도 비대위의 제안대로라면 대의원·권리당원이 다수 있는 지역에서 지역대표 최고위원이 당선될 가능성이 크다”며 “원래의 의도대로 지역 대표성을 보완하기보다 수도권과 호남 지역의 대표성을 강화하는 안으로,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낳을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