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2월23일19시38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시, 먹거리 주권·동물복지 실현‘집중’

‘건강한 시민, 지속가능한 농업, 독립경제도시 전주’를 비전으로 4대 추진전략 제시
-공공급식에 지역농산물 확대 추진해 안정된 소득 지원, 농산물 안전분석실 설치 등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2월 13일 16시55분
전주시가 올해 시민들의 먹거리 주권을 지키기 위한 농산물 안전검사가 강화하고 공공급식을 확대해 농업인들의 소득을 증대하는데 집중하기로 했다.

시 농업기술센터는 13일 ‘건강한 시민, 지속가능한 농업, 독립경제도시 전주’를 비전으로 한 농업 분야 4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4대 추진전략은 △전주시민의 식탁에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 제공 △사람이 돌아오는 신 활력 농업·농촌 환경 조성 △신기술 보급 및 안전성 체계 구축, 농업·농촌 활력 증진 △동물과 사람이 상생하는 동물친화도시 구현 등이다.

시는 시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농업 신기술을 보급하고 농산물 안전 생산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센터 내 별관에 오는 9월까지 1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농산물 안전분석실을 설치해 지역 내 생산·유통되는 농산물의 사전 안전성 검사를 할 계획이다.

공공급식 공급의 경우 학교급식 147개소 7만4,157명을 대상으로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더 많은 수요처를 발굴, 확대할 방침이다. 나아가 시민들의 로컬푸드 접근성을 높일 수 있도록 효천지구에 전주푸드 직매장도 신축을 추진한다.

또 사람이 돌아오는 신 활력 농업·농촌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청년 농업인을 위한 사업도 중점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청년 농업인 영농정착 지원 확대, 청년 동아리 활성화 △후계농업인 육성 지원 △스마트 온실 지원 △유망작물 농업기술 멘토링 등 상대적으로 농정경험이 부족한 청년 농업인이 건실한 경영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시는 농업인 소득을 보전하고 복지를 확대하기 위해 △농업 생산시설 지원 확대 △농산물 유통·마케팅 지원 △농민공익 수당 지급 △공익 직불제 △농번기 공동급식 지원 △영농도우미 지원 △여성농업인 생생카드 지원 등도 추진한다.

송방원 전주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2020년은 전주시 농정분야가 진일보하는 해로 만들고자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