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4월05일19시14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유치원 시·기간제 교사, 일회용품 아냐”

전북교육공무직본부, 고용 안정 대책 마련 촉구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2월 16일 16시39분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이하 전북지부)는 지난 14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북의 유치원 시간제·기간제(시기간제) 교사는 쓰다 버리는 일회용품이 아니다”며 “전북교육청은 이들의 고용불안 해결을 위해 당장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전북교육청은 최근 정규교사 선발과 학생 수 감소를 이유로 시기간제 교사 30여명에게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유치원 시기간제 교사(전 유치원 방과후 강사)는 방과후 학습을 책임지고 있다. 도내 525명의 시 기간제 교사 가운데 노조에 가입한 교사가 100명에 불과한 점을 감안할 때 재계약을 못한 교사는 이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지부는 “지난 10년 동안 ‘유치원 방과후 강사’로 아이들과 함께 해왔던 시기간제 교사들이 갑자기 일자리를 잃었다”면서 “그동안 필요에 의해서 10년 이상 고용해 놓고 한 순간에 잘라 버리는 것이 과연 교육적인 것인지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북교육청의 교육정책 방향으로 인해 타시도 교사와 달리 정규직 전환 기회마저 박탈당했다”며 “아이들만 바라보며 묵묵히 근무해 온 시기간제 교사들을 전북교육청은 또 다시 사지로 내몰고 있다. 지금 당장 시기간제 교사의 고용불안을 해결하라”고 강조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