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3월26일19시43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만성동 시대 개막 “검찰은 인권보호기관"

추미애 법무 참석… 장관 취임 후 첫 지방검찰청 방문
“검찰개혁은 국민을 위한 것… 적극 동참해달라” 당부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2월 17일 15시44분
■ 전주지검 신청사 준공



전주지방검찰청(검사장 노정연) 신청사 준공식이 17일 전주 만성동 법조타운에서 열렸다.

이날 준공식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 구본선 대검 차장검사 등 검찰 관계자와 송하진 전북도지사, 국회의원 등 외부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노정연 전주지검장은 “42년간의 덕진동 시대를 마감하고 이곳 만성동에 신청사를 준공하게 됐다”면서 “법률 서비스 향상과 지역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새롭게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 검찰의 역할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장관은 “검찰은 인권보호 기관이라는 것은 늘 마음에 새겨야 한다”면서 “검찰권을 행사하면서 사건 관계인이 인권침해를 받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전주지검도 국민의 입장에서 인권침해 수사관행은 없었는지 점검하고 개선하는 데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무부에서도 공정하게 재판 받을 권리와 국민 알권리가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각계각층의 의견 수렴을 해 공소장 제출 및 개선을 검토 중이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또 “국민을 위한 검찰 개혁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모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검찰 개혁은 공수처 설치 등 법률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거창한 것이 아니다”면서 “여러분들이 맡은 업무 속에서 국민인권을 우선하고 잘못된 수사관행을 고치는 것인 국민을 위한 검찰개혁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2월 첫 삽을 뜬 전주지검 신청사는 총 공사비 772억원이 투입돼 만성동 1258-1번지(대지 3만2235㎡, 연면적 2만6265㎡)에 지하 1층, 지상 8층 규모로 지어졌다.

신청사 외관에는 검찰의 상징인 '올곧음과 균형'을 의미하는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전반적으로 정의와 공정을 상징하는 '저울' 형상을 입혔다.

장애인을 위한 조사실과 여성·아동 전용조사실, 경사로 설치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편의시설도 설치됐다.

전주지검은 신청사 개청에 맞춰 그 동안 시범운영 중이었던 ‘인권센터’를 상시기구로 개편, 사회적 약자 보호 및 인권보호 기능을 강화했다. 민원실 내에 ‘인권상담실’을 독립적인 공간으로 마련, 인권상담사의 전문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