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4월06일19시11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코로나 위기, 국민적 지혜로 풀어야

“제도적 지원은 필요한 분야에 국한
불안 떨치고 소비심리 회복하는 게 효과적”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2월 18일 16시53분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위축이 지속되면서 경영난을 호소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비명이 높아지고 있다. “종업원 월급주기도 벅차다”거나 “당장 폐업해야 할 지경”이라는 하소연이 터져 나오고 있다.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 “사스·메르스 때보다 훨씬 크고 긴 충격”이라며 특단의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정부차원의 대책과 함께 국민들의 지혜도 모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그동안 최저임금 대폭인상에 경기침체까지 겹치면서 고통을 호소해왔다. “IMF때보다 더 힘들다”는 볼멘소리가 터져나오던 터다. 여기에 지난 연말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여행, 숙박같은 분야 뿐 아니라 모든 분야의 소비가 얼어붙으면서 위기감마저 감돌고 있다.

실제 전북도가 경제통상진흥원에 코로나19 피해상담 센터를 설치해 운영해보니 도내 중소기업들의 호소가 줄을 잇고 있다. 상당수의 도내 자동차부품 회사들은 코로나19 사태로 부품소재를 납품해온 중국 측 협력사의 생산라인이 멈춰서면서 도내 공장도 가동이 중단됐고 이 때문에 납품이 늦어지면서 적지않은 경제적 손실을 입었다며 피해 구제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다른 회사는 생산라인 가동중단과 함께 유급휴가 문제 등까지 맞물려 경영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는 거다.

음식점들은 더더욱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손님이 뚝 끊겨버려 경영난이 이만저만 아니라며 긴급 경영안정자금 융통을 희망하고 있다.

정부가 특단의 대책을 마련키로 했고, 전북도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 특별행정기관도 경영안정자금 투입 같은 정책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제도적 지원이 필요한 분야에 국한된다.

문제는 국민각자가 자기 자리에서 해야 할 몫이 크다. 전주발 착한 임대료 운동 확산이 대표적이다. 함께 사는 상생을 실천하는게 위기극복의 첩경이다. 필요 이상의 불안을 떨치고 소비심리를 회복하는 게 정부 지원책보다 효과적이다는걸 알아야 한다.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