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4월08일19시31분( Wedn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도내 기계설비건설업 실적 올라

주택건설경제 활성화에 실적 증가

기사 작성:  김종일
- 2020년 02월 19일 17시16분
도내 기계설비건설업체들이 지역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주택건설경제가 활성화되면서 실적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전북도회가 '2019년도 건설공사 실적신고' 접수를 마감한 결과, 도내 227개 기계설비공사업체와 41개 가스시설시공업체가 신고한 기성실적총액은 3,638억7,122만원으로 전년 3,469억2,427만원 비해 169억4,694만원(4.88%) 증가했다.수주건수 역시 2019년 기계 4,783건, 가스 2,036건 등 총 7,089건으로 2018년 기계 4,825건, 가스 1,885건 등 총 6,710건에 비해 379건(5.64%) 늘었다.총 257개사 가운데 300억원 이상의 실적을 보인업체는 1개 업체, 200억원 이상 0개 업체, 100억원 이상 2개 업체, 50억원 이상 10개 업체, 30억원 이상 19개 업체, 10억원 이상 52개 업체, 10억원 이하 176개 업체로 나타났다.

반면, 무실적 업체도 6개 업체나 됐다.작년 도내 업체들의 실적금액이 상승할 수 있었던 요인은 상위권 업체가 국내 1군 업체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경기도와 충청도 및 기타지역에서 공동주택건설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하지만 군산지역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와 OCI공장의 전면 가동 중단 등으로 취약했던 산업플랜트부분은 하락세를 보였다. 기계설비공사업의 경우 진흥설비(주)는 지난 2011년부터 계속해서 수주물량을 확보해 335억5,680만원 실적을 기록, 전년에 이어 1위 자리를 고수했다.

이어 전년 3위였던 (주)제이앤지가 2위로 올라섰으며 (유)동성엔지니어링는 3위에 이름을 올렸다.또 가스시설공사업1종은 (유)상아이엔지가 29억4,761만원으로 1위, 동우개발(주) 2위, (유)일진엔지니어링(대표 한창주) 3위를 각각 차지했다.손성덕 회장은 "전라북도와 전라북도 산하기관 및 각 시·군에서는 전북업체들을 외면하고 있지만 전북외 지역에서 대형건설사와 중견건설사로부터 기술력 높이 평가 받고 있고 타 지역에서 공사를 수주해 지역건설경제 활성화와 지역 우수한 전문기술 인력을 배출하고 타 지역으로 우수인력이 빠져나가지 않게 하기 위하여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며 "전북지역 설비건설업계는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수구능력 제고를 위해 건설현장의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한 회원사사의 피와 땀이 어린 노력이 실적 상승을 주도했다”고 말했다.

/김종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김종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