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3월30일21시42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중소상인을 살려라

꽃 선물 릴레이 캠페인 활발히 전개
중소상인을 살리는 대책 마련 시급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2월 23일 12시56분
꽃 선물은 미풍양속인데도 불구, 김영란법 때문에 부패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것이 안타깝다. 경조사형 꽃소비 문화를 생활형으로 바꿔야 화훼 시장의 근본적인 불황을 개선해 나갈 수 있지 않을까. 김영란법은 소비 위축을 가져와 음식업·농축산물·화훼 시장 등에 경제적 타격을 입혔다는 지적을 받는다.

정부가 시행키로한 화훼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품종 육성·보급, 생산기반 확충, 유통구조 개선, 화훼 수출 증대 등을 담은 ‘5개년 종합발전대책’은 잘 되고 있는지 되묻고 싶다. 김영란법 시행 이후 제도 보완을 통해 꽃시장 활성화 방안 등이 시급하다.

코로나19 여파로 시름에 처한 화훼농가를 돕고 경기침체 극복 의지를 다지는 '꽃 선물 릴레이' 캠페인이 전북에서 활발히 전개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허태정 대전시장의 지명을 받아 '꽃 선물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하고, 다음 참여자로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장과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을 지명하며 도내 주자들에게 바통을 넘겼다. 송하진 지사는 도 접견실에서 '꽃 선물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하며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소비 심리를 하루빨리 회복해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동참 취지를 밝혔다.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도 ‘꽃 선물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하고, SNS를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의 화훼농가를 비롯한 상공인들을 향한 응원 메시지를 전달했다. 전북도와 전주시, 완주군 등이 코로나19로 위축된 화훼 소비시장 활성화를 위해 청내와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소비촉진 운동을 시행하고 있다. 전북도는 도내 화훼농업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화훼재배 농업인들에게 전북 농림수산발전기금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경영자금 대출론 운영비 충당도 어렵다.

꽃은 팔리지 않으면 버릴 수밖에 없다. 줄기를 절단한 꽃의 상품가치는 최대 20일 정도다. 꽃을 피우기 시작하면 잘라야하기 때문에 선별집하장으로 보낼 수밖에 없다. 선별장에 쌓아둔 꽃이 갈 곳이 없으면 3주 뒤에는 폐기처분을 할 수밖에 없다. 절화는 분화에 비해 선물용으로 많이 구입하기 때문에 김영란법으로 인한 피해도 심각했다.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도 상상 이상이다. 이 피해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걱정된다. 화초는 심리적 안정에 도움이 크다. 실내생활이 많고 불안감이 높은 요즘 화분이나 절화를 사서 집안을 장식해보면 좋을 것 같다. 졸업식과 입학식이 열리지 않더라도 꽃을 선물하는 분위기가 정착됐으면 좋겠다. 꼭 행사장에서 공개적으로 꽃을 선물할 필요는 없지 않나. 입학과 졸업을 축하하며 꽃과 화분을 선물하면 어떨까.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중소상인을 살리는 대책을 시급히 마련하기 바란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