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4월09일19시16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코로나, 신상털이는 범죄다

전북지역 확진자 개인정보 유출논란
신상정보도 익명처리 없이 공개 문제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2월 24일 08시51분
코로나19의 공포가 이른바 ‘확진자 신상털기’로 이어지고 있다. 무슨 일이 터졌다 하면 나타나는 신상 털기와 각종 괴담 및 엉터리 소식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도 어김없이 등장해 국민들을 우롱하고 있다.

전북지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의 개인 정보를 담은 발생 보고 공문이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 20일 오후 김제지역 한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코로나19'보고 문건이 올라왔다. 문건 상단에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보고'라 적혀있고, 최초증상과 이동경로 등이 담겨있다. 더욱이 환자의 이름과 나이, 주소지 등 신상정보도 익명처리 없이 공개됐다.

현재 경찰은 코로나19 관련 공문서 유출 등에 대해 엄정 대응을 선포, 서울과 광주 등에서 공문서 유출 공무원을 입건·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개인정보 유출과 가짜뉴스에 대해 강력 조치하겠다”는 입장이지만, 확진환자를 둘러싼 각종 루머는 여전히 사실처럼 나돌고 있다.

코로나19 환자가 나오며 국민의 관심을 받는 가운데 확진자의 신상이 과도하게 유출되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정부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막기 위해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공유하고 있다. 과거 발생했던 메르스, 사스에 이은 또 한 번의 우리 사회 병폐현상이 도지고 있다. 걱정이 앞선다. 하지만 정부의 확진자 정보 발표 전에 SNS나 일부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 직장 정보 및 거주지를 미리 파헤치거나 거짓된 정보를 확산하는 등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확진자의 가족 인적 사항까지 알려지며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 보건소에는 동선과 거주지, 자녀 학교 등을 물어보는 민원 전화가 폭주해 업무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더욱이 시시각각, 근거도 없는 각종 치료법 등 확인되지 않은 루머와 괴담이 쏟아지고 있다. 과거 특정 병원에 메르스 감염자가 입원했다는 등의 허위 정보가 퍼지면서 해당 병원 환자가 급격히 줄어들고 기피현상이 생겨 막대한 피해를 입기도 했다.

국민들을 불안케 하고 동요케 하는 이런 정보를 퍼트리는 사람이 문제다. 그러나 그보다 우선 이같은 정보가 어디서 어떤 방법으로 누구에게 누출되었느냐 하는 점을 살펴봐야 한다. 정보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그 관계자일 가능성이 큰 만큼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불안감이 들 수는 있지만 정부에서 공개한 검증된 정보를 확인하고 안전 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코로나19를 더욱 잘 예방할 수 있는 길이다. 그럼에도 최근 코로나19와 관련, 비판과 신상 털기를 넘어 가짜뉴스로까지 확대되는 양상이다. 대통령의 말처럼 가짜뉴스의 생산과 유포는 방역을 방해하고 국민의 안전을 저해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