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1일19시1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봉준, 한국미술 명작 10분 영상으로 만난다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4월 08일 14시44분
IMG
국립현대미술관은 8일부터 12월 초까지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미술관 소장품강좌'를 갖는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한 한국 근·현대미술 명작을 집에서도 쉽고 편하게 접할 수 있도록 10분 이내 짧은 영상을 통해 한 작품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관람객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12점의 대표 소장품을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직접 설명한다.

우선, 8일 첫 번째 영상에서는 한국의 전통 오방색과 현대 한국화를 접목한 박생광의 역작 (1985)을 소개한다.

박생광 (1985), 채용신 (1920), 구본웅 (1935), 김환기 (1938), 이쾌대 (1940년대), 박래현 (1956), 권진규 (1967), 백남준 (1987) 등 매월 1~2점 씩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소장품 12점은 2019년 12월부터 관람객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2,000여 명의 응답을 바탕으로 선정됐다.

영상은 국립현대미술관 페이스북(facebook.com/mmcakorea)을 통해 중계되며 중계 종료 후에는 페이스북에서 다시보기가 가능하다. 해외 관람객들도 한국미술 명작을 즐길 수 있도록 영문 자막을 추가하여 국립현대미술관 유튜브(youtube.com/MMCAKorea)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10분 영상으로 만나는 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온라인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전 세계 관람객들과 만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다"면서 “코로나19로 미술관 방문이 어렵지만 집에서 편하게 미술관 대표 소장품을 감상하며 현대미술과 친숙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