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03일12시37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 수출 코로나19 영향 큰 폭 감소세

4월 전북수출 19.7% 감소한 4억 8,001만 달러 기록
농기계, 농산가공품 등 일부 업종의 선전 돋보여

기사 작성:  박상래
- 2020년 05월 25일 16시32분
전북 수출이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의 영향을 받아 큰 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와 전주세관이 발표한‘2020년 4월 전라북도 무역동향’에 따르면, 4월 전라북도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9.7% 감소한 4억 8,001만 달러로 집계됐다.

정밀화학원료, 자동차, 자동차부품 등 큰 폭으로 수출이 줄어든 업종이 있으나 동제품, 농기계, 농산가공품 등의 수출이 전년 보다 증가하며 추가하락을 막았다. 전북 점유율(1.31%)은 전년(1.23%) 대비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3,134만, -35.5%) 자동차 부품($1,269만, -71.5%), 합성수지($3,125만, -28.3%) 등이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아 수출이 감소했고, 폴리실리콘 생산 및 수출 중단에 따라 정밀화학원료($3,881만, -24.7%)도 수출이 크게 줄어들었다.

그에 반해 동제품($3,262만, 17.7%), 농기계($2,430만, 24.1%), 기타화학공업제품($1,939만, 9.2%), 인조섬유($1,877만, 23.8%), 농산가공품($1,332만, 58.0%) 등 수출이 증가한 업종도 있다.

국가별로는 중국($1억 1,120만, -6.9%), 미국($7,817만, -4.3%), 일본($3,224만, -8.1%), 베트남($2,959만, -12.1%), 인도($1,730만, -31.0%) 등으로의 수출이 감소했고, 인도네시아($1,540만, 54.8%), 폴란드($1,351만, 26.5%), 리비아($962만, 542.4%), 사우디아라비아($883만, 17.5%) 등으로는 수출이 늘어났다.

이강일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장은“금년 초부터 글로벌 경기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던 수출 여건이 코로나 19로 인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평가하고,“지금까지는 방역을 위한 임시적인 경제활동 중단이 영향을 미쳤다면 앞으로는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감소의 영향이 더욱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본부장은 “단기간에 수출 감소세가 반전되기를 기대하는 것이 어려운 만큼, 무역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중소기업의 무역실무 교육을 강화해 수출 기업의 역량을 강화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신성장 품목 발굴, 온라인 등 글로벌 시장 접근 방법 다양화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입은 전년 동월 대비 10.4% 감소한 4억 4,824만 달러(전년 동월 대비 5,228만달러 감소)를 기록했고, 무역수지는 3,177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