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03일12시37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고객 발길 줄어든 백화점… 거래 기업 경영난으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된다면 6개월 이상 버티기 어려워
위기 극복 위해 `대규모판촉행사, 판매수수료율 인하’ 희망

기사 작성:  박상래
- 2020년 05월 27일 17시15분
백화점 거래 기업의 대다수가 코로나19 확산 이전 대비 경영상황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백화점을 찾는 고객의 발길이 끊기면서 자연스레 재고가 쌓여 경영상황이 악화된 탓이다.

중소기업중앙회가 18일부터 21일까지 중소기업 206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 실태조사’ 결과, 중소기업 10곳 중 4곳(45.2%) 이상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된다면 6개월 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은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가장 절실한 대책으로 ‘상품 판매확대 및 재고소진’(46.6%)을 꼽았다. 이어 ‘운전자금 확보’(31.1%), ‘유통업체와의 상생협력 강화’(16.0%)가 뒤를 이었다.

백화점·중소기업간 상생 판촉행사가 개최될 경우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중소기업이 64.6%를 차지했고, 참여를 희망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재고문제 해소’(71.4%)인 것으로 조사됐다.

백화점의 상생 판촉행사에 참여 의향이 없는 이유로는 ‘높은 판매수수료율에 따른 매출 증대 효과가 크지 않음’(63.0%)을 응답해 수수료율에 대한 부담이 가장 큰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복잡한 판촉행사 절차’(12.3%), ‘판촉행사 진행비용 부담’(11.0%) 순으로 조사됐다.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이 상생협력을 위해 바라는 사항으로는, ‘판매수수료율 인하’(73.8%)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납품단가 합리화(11.7%)가 뒤를 이었다.

수수료율 인하 수준에 대해서는 평균 11.3%p 인하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현행 백화점 수수료는 34∼35% 내외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중소 패션업체의 경우 코로나19 피해로 재고누적 문제만 해결된다면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할인행사에 참여하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며, “위기 극복을 위한 대규모 판매행사를 비롯해 중소협력사와 상생할 수 있도록 백화점 업계에서 수수료율을 파격적으로 인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