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05일18시03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중진 씨 마른 전북, 협치 시험대 올라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호남 28명 중 3선 1명
징검다리 재선 포함 10명, 나머지 17명 초선정치적 중량감 낮아 역량 부재 속 실기 우려
호남 속 변방 프레임 전북 스스로 극복해야

기사 작성:  강영희
- 2020년 05월 28일 17시07분
■21대 국회에 바란다

전북 몫 찾기와 호남권 전략적 협치 필요



20대 국회의원들의 임기가 29일 마무리되고 30일부터 21대 총선 당선인들의 신분이 국회의원으로 바뀐다.

전북의 21대 국회 특징을 요약하면 중진 부재다. 3·4선 당 대표급, 내지는 간판급 인물들의 자리를 초재선 의원들이 차지했다. 21대 총선 결과가 집권 여당 압승으로 도출됐지만 국회의원들의 역량 부재 속 실기를 우려하는 이유다.

이 같은 정치 상황은 인근인 광주 전남도 비슷하다. 선수로 따지면 전북보다 광주 전남의 정치적 중량감이 더 낮아졌다. 농식품부 장관을 지낸 이개호(담양) 의원이 3선에 성공, 상임위원장에 오를 수 있는 자격(?)을 획득했으나 광주 전남 지역을 통틀어 재선 의원은 송갑석(광주서구갑)·서삼석(영암·무안·신안), 신정훈(나주·화순)·김승남(고흥·보성·장흥·강진) 의원에 그치고 있다.

전남의 경우 김원이(목포), 주철현(여수시갑), 김회재(여수시을), 소병철(순천광양곡성구례갑), 서동용(순천광양곡성구례을), 윤재갑(해남완도진도) 당선인이 21대 국회에 처음 입성하고 광주는 8명 중 7명이 초선이다. 윤영덕(동구남구갑), 이병훈(동구남구을), 양향자(서구을), 조오섭(북구갑), 이형석(북구을), 이용빈(광산구갑), 민형배(광산구을) 당선인이 민주당 소속으로 금배지를 달게 됐다.

사실상 광주 전남의 주축을 초선 당선인들이 차지하게 된 셈이다.

전북은 재선 그룹이 중심으로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윤덕(전주갑), 이상직(전주을), 김성주(전주병) 전주권 3명 당선인과 17대 국회의원과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한병도(익산을),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 ) 의원이 여당 소속이며 이용호 의원의 경우 호남권에서 유일하게 무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했다. 이 가운데 이상직, 김성주 당선인은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후 각각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맡아 경제 및 복지 정책을 디자인한 당내 핵심 정책통으로 분류된다.

이와 함께 21대 국회에 처음 등원하게 된 윤준병(정읍고창) 당선인은 교통 및 행정분야 전문가로서 활약이 기대되고 전북도 정무부지사를 역임한 후 청와대로 자리를 옮겨 인적 네트워크를 큰 폭으로 확대시킨 이원택 당선인은 전북 정치권의 복잡 미묘한 갈등 구조를 풀어낼 수 있는 핵심 인사로 분류되고 있다.

또한 신영대(군산) 당선인은 조선소 재가동과 일자리 문제 해결 등 군산의 산적한 과제를 풀어야 하고 국가예산통을 자처한 김수흥(익산갑) 당선인 역시 국가예산 확보 가도에서 중차대한 역할이 기대된다.

그럼에도 호남 정치권 전체가 직면한 중진 부재는 21대 국회의 현실이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답은 협치에 있다는데 절대 다수가 공감하고 있다.

과거 전북 몫 찾기를 이유로 강조됐던 호남속 변방 프레임을 전북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동안 인구와 재정면에서 열세였던 전북의 상황, 특히 광주 전남보다도 낮았던 현실에 분개하며 전북 정치 독립을 선언하곤 했지만 21대 국회에선 전략적 협치를 통해 호남권의 공공 이익을 공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비등하다.

특히 민주당이 이번 총선을 통해 수도권 중심 전국 정당으로 부상한 것은 호남권에 위기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 민주당은 원내 지도부 구성 뿐 아니라 예결위 간사 내정 단계에서도 서울 경기 출신 의원들을 대거 중용한 반면 전북을 포함, 호남권 의원은 극소수만 임명했다.

그만큼 전북 출신으로서 중앙 정치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는 기회와 폭이 좁아질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전북 정치권의 한 인사는 “20대 국회에선 야당이지만 당 대표 및 원내대표가 있었고 이춘석 의원의 경우 3선으로 기재위원장 자리까지 올랐다”며 “단순히 직전 국회와 비교해 21대 국회에서 전북 출신 의원들이 소외받고 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는 만큼 실리를 추구할 수 있는 광주 전남과 협치 등 상생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서울=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