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09일19시20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도내 3040 실업률 높아… 일자리 정책 마련 시급

30~40대 실업률 3.2%로 17개 시도 중 인천 제외하고 전국서 가장 높아
취업자수는 2010년 39만7,000명에서 2019년 36만1,000명으로 감소
2017년부터 순유출 증가로 인구 감소, 전출사유 대다수가 일자리 부족

기사 작성:  김종일
- 2020년 07월 07일 15시53분
전북지역의 핵심노동인구의 주축인 30~40대의 고용상황 및 고용의 질이 빠르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 말 기준 30~40대 실업률은 17개 시·도 중 인천을 제외하고 가장 높은 수준이여서 일자리 정책 등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발표한 ‘전북지역 30~40대 고용 동향, 변화 요인 및 고용의 질’에 따르면 30~40대 취업자 수는 2010년 39만7,000명에서 2019년 36만1,000명으로 급격히 감소했다.

2016~2019년 중에는 경제활동 참가율의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 취업자 수는 –4만2,000명으로 줄었으며 이는 인구 감소폭(-4만1,000명)보다 1,000명 많은 수치다.

2016~2019년 중 30~40대 취업자 수의 연평균 증가율이 –3.6%를 기록해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전북지역 14개 시군 30~40대 취업자 수 증감, 취업자 비중, 고용률 등 다양한 측면에서 뚜렷한 차이를 나타내고 있으며 그 차이가 확대 중이다.

시군지역 인구 및 취업자 수 규모의 격차는 2010년 이후 점점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특히 30~40대에서 격차가 빠르게 증가됐다.

취업자 중 30~40대 비중도 시지역은 2010년 50.5%에서 2019년 41.0%로, 군지역은 33.5%에서 24.9%로 하락했다.

2016년부터 지속되고 있는 전북지역 30~40대 취업자 수 감소는 30~40대 인구의 감소세 확대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2010~2016년 중에는 인구 증가율과 경제활동참가율, 취업률이 변성동을 나타내면서 취업자 수가 등락을 반복했으나 2016년 이후 인구 감소세가 확대되는 가운데 경제활동 참가율 및 취업률이 대체로 하락하는 추세를 보이며 취업자 수 감소를 가속화했다.

군지역의 경우 2016~2019년 중 30~40대 취업자 수 감소에 따른 인구 감소의 기여율이 90.8%에 달할 정도로 절대적인 영향을 끼쳤다.

문제는 2017년부터 순유출 인구가 급속도로 증가했다는 점이다.

대부분이 수도권 및 인접 지역인 대전 등으로 전출했으며 대다수가 일자리를 찾아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지역경제의 전반적인 부진은 일자리 부족 현상을 심화시켜 실업률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2016년에는 수도권 및 인접지역 대비 가장 낮은 실업률을 보였으나 2019년에는 비교 대상 지역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2016~2019년 전북지역 30~40대 고용의 질 역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욜률(-2.0%포인트), 실업률(+2.1%포인트) 및 경제활동참가율(-0.2%) 측면에서 모두 악화, 그 결과 16개 시도 중 고용기회 지표 순위가 하락해 고용률은 2016년 4위에서 11위, 설업률은 1위에서 15위, 경제활동참가율은 6위에서 11위로 떨어졌다.

고용여건 및 고용의 질이 빠르게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 지속될 경우 장기적으로 지역경제의 성장동력을 약화시킬 우려가 크다는 점에서 다양한 선제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김종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김종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