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1월28일16시57분( Satur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 전북 30~40대의 고용의 질, 악화 막아야

시.도 중 인천을 제외하고 가장 높은 수준
인구자연 감소를 완화하기 위한 노력 필요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7월 08일 13시50분
전북의 핵심 노동 인구의 주축인 30~40대의 고용상황 및 고용의 질이 빠르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말 기준 30~40대 실업률은 17개 시·도 중 인천을 제외하고 가장 높은 수준이여서 일자리 정책 등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발표한 ‘전북지역 30~40대 고용 동향, 변화 요인 및 고용의 질’에 따르면 30~40대 취업자 수는 2010년 39만7,000명에서 2019년 36만1,000명으로 급격히 감소했다. 특히 30~40대는 2016년~2019년 취업자 수의 연평균 증가율이 -3.6%로 전국 최저 수준을 기록했으며 일자리 감소로 수도권과 인근 지역으로 빠르게 유출됐다. 30~40대 취업자는 산업별로는 서비스업, 종사자 지위별로는 임시 일용직 자영업자, 임금 수준별로는 비임금 근로자, 교육 수준별로는 고졸 이하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고용의 질 측면에서도 고용률과 실업률 경제활동 참가율 모두 악화됐고 임시 일용직 비율, 저임금 근로자 비중 등은 개선됐지만 다른 지역에 비해 미흡하다. 30~40대 고용 여건은 최근 지역 주력산업 부진과 맞물려 빠르게 악화됐으며 고용의 질도 하락했다고 분석되며, 바로 이러한 상황이 지속될 경우 전북의 성장동력을 약화시킬 우려가 크다.

더 나아가 인구 감소세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대책 마련과 상대적으로 악화된 30~40대 경제활동 참가율 제고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며 심화되는 시군 간 격차를 완화하기 위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

인구의 자연적 감소를 완화하기 위해 혼인·출산 장려 정책, 정주 여건 개선책 등을 시행해야 한다. 최근들어 김제시는 시민 결혼축하금을 기존 5백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출산장려금은 첫째 아이 기준 1백만원에서 2백만원으로 인상했다. 군지역으로 청장년층 인구를 유치하기 위해 개별 지역의 특성에 맞는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이나 신규 유망 산업을 유치하는 것은 한 사례다. 이에 전북은 상대적으로 산업기반이 미흡한 동부권 6개 시·군에 ‘동부권 식품클러스터’를 조성중이다.

전북 30~40대 고용여건은 최근 지역 주력산업 부진과 맞물려 빠르게 악화되었으며 고용의 질도 하락세이다. 이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장기적으로 지역경제의 성장동력을 약화시킬 우려가 크다는 점에서 다양한 선제적 노력이 더욱 더 필요한 까닭이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