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09일19시20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전북형 뉴딜 강점은 살리고, 약점은 보완하라

농생명 등 그린에너지 가속화
주신규 사업 발굴, 국가예산 확보 추진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7월 15일 15시38분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일자리 190만 개를 만든다는 청사진을 담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내놓은 가운데, 전라북도가 신재생에너지 등 전북형 뉴딜을 추진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판 뉴딜을 코로나19 이후 국가발전전략으로 규정했다.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고용사회안전망 강화를 중심 축으로 2025년까지 총 160조 원을 투자, 일자리 190만 개를 만든다는 구상을 담고 있다. 10대 대표과제는 디지털 뉴딜 측면에서 데이터댐, 지능형 정부, 스마트 의료인프라 등 3대 과제와 디지털·그린 융합측면에서 그린 스마트스쿨, 디지털 트윈,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스마트 그린 산단 등 4대 과제가 있다.

마지막으로 그린 뉴딜 측면에서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등 3대 과제로 구성 돼 있다. 또, 강력한 추진력 확보를 위해 VIP 주재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당정협업 논의구조 , 기재부 총괄 실무지원단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이에 전북도는 분야별 정책과 관련해 지역의 강점은 살리고, 약점은 보완할 수 있는 대응 전략을 마련해 '전북형 뉴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디지털 인프라가 취약한 전북의 체질을 바꿀 수 있는 '주력산업 디지털화', '공공디지털 기반 구축', '노후 SOC(사회간접자본)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방향을 수립한다.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생태, 농생명 등 전북의 강점을 활용한 그린에너지 가속화와 생태자원 활용 등을 통해 '생태문명으로의 대전환'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전북도는 도내 기업과 대학 등 산·학·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한국판 뉴딜 대응추진단'을 통해 100여 건의 관련 사업을 발굴했다.

주요 사업은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SOC 디지털화, 탄소 저감 및 친환경에너지, 그린 리모델링 등이다. 전북도는 사업 발굴과 함께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또, 연구용역을 통해 정부의 정책과 연계된 전북형 뉴딜 전략을 마련한다. 이에 '전북형 뉴딜 종합계획' 을 단기·중장기 측면에서 투트랙 (Two Track) 전략을 수립하여 대응한다. 우선,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 2020년 정부 3차 추경에 '재생에너지 디지털 트윈 및 친환경 교통 실증연구기반 구축', '친환경 전기 굴착기 보조지원사업', '전 도민 비대면 서비스 포용교육', 등 11건, 243억원을 반영했다.

따라서 정부의 디지털 뉴딜과 그린뉴딜에 연계된 종합적인 전북형 뉴딜전략을 마련하고 시·군 간 균형도 고려하여 기존과 차별화된 신규사업을 발굴해 나가기 바란다. 전북도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등 정부의 정책 방향에 발맞추어 전북형 뉴딜 전략마련 및 지역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신규사업을 발굴, 최우선적으로 2021년 국가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중장기 사업을 발굴해야 한다. 지역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신규 사업을 발굴하고, 해당 사업에 국가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 바란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