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09일19시20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전북연고, 이스타항공 살리자

“파산되면 2,000여 명 실직자, 항공오지 오명
이 의원 법적책임은 따로, 지역위해 살려야”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7월 16일 16시35분
전북을 연고로 한 이스타항공이 존폐기로에 서있다. 인수합병을 추진하던 제주항공이 최종시한을 넘기며 계약해지 움직임도 있다고 한다. 제주항공측의 인수협상이 무산되면 이스타의 파산이 기정사실화된다.. 이렇게 되면 2,000여명에 이르는 임직원들이 길거리에 나앉는 게 된다. 전북 도민들의 피해가 불가피하다.

아직은 미약하지만 전북 연고기업을 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이스타는 지난 2009년 전북을 연고로 첫 비행을 시작했다. 군산공항 노선이 생기면서 해외여행이나 제주도 여행 때 인천이나 광주공항까지 이동하는 불편을 덜었다. 뿐 아니라 군산과 도내 전역에 국내 기업유치에도 유리한 인프라의 하나였다. 이스타항공은 특히 전북을 연고로 한 직원을 전체 채용인원의 30%까지 늘려 양질의 일자리 제공에도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일본과의 경제전쟁으로 인한 일본노선 승객감소와 운항취소여파에 코로나까지 겹치면서 인수합병이라는 파국으로 치달았다. 이마저도 제주항공측의 무리한 요구로 무산될 처지다. 파산이 현실화되면 2.000여명의 임직원이 직장을 잃게 된다. 산술평균으로 700여명의 도내 연고 임직원이 일자리를 잃는 셈이다. 군산공항을 이용할 수 없게 되면서 항공오지라는 오명은 물론 도민들의 불편도 현실화된다.

2026년 오픈을 목표로 추진 중인 새만금 국제공항도 차질이 우려된다. 정부는 이달 중 새만금 신 공항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지만 지역 기반 항공사 없는 국제공항이 제대로 추진될지도 의문이다. 국제공항과 철도·항만을 엮어 ‘새만금 복합물류 트라이포트’를 조성해 동북아 물류 거점으로 도약한다는 전북도의 청사진도 어둡다.

일부에서 이스타 창업주인 이상직 국회의원의 주식승계과정등을 문제 삼아 도민기업 이스타 살리기에 부정적 시각도 많다. 주식승계과정에 불법이 있다면 법적 책임을 물으면 된다. 이스타를 살리자는 게 이의원을 면책하자는게 아니다. 지역 이익을 위해 이스타항공은 반드시 살려야 한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