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09일19시20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외곽의 모양이나 부채 자루의 변화가 가능한 단선 부채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8월 02일 14시18분
IMG
전주부채문화관은 다음달 25일까지 전북무형문화재 제10호 선자장 방화선과 제자들의 초대전 ‘바람의 전설...후예들’을 갖는다.

방선자장이 만든 부채 동아리 ‘나린선’은 2017년 창립전을 시작으로 아홉 번째 전시를 맞이하게 됐다.

단선 부채에 비녀의 형상을 담은 비녀선, 민화 문자도, 태극선, 모란도, 단청 등 작가 개개인의 개성이 담긴 현대적인 작품을 선보인다. 단선 부채의 매력은 작가가 선호하는 모양으로 외곽의 모양이나 부채 자루의 변화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작가들은 부채를 제작하는 전통적인 방식을 버리지 않고 그 위에 현대적인 이미지나 조형성을 담았다.

이 전시는 방화선 선자장과 함께 단선부채의 맥을 이어가는 구순주, 박삼희, 박수정, 배순향, 송서희, 심성희, 이미경, 이정옥, 이지숙, 장선희, 정경희의 창작 단선 부채 작품 40여 점을 감상할 수 있다.

“20년전 제가 건내 준 부채가 나린선의 시작이 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 인연을 시작으로 소중한 인연이 하나둘 늘어 지금의 나린선이 되었습니다. 나린선은 부채의 전통을 버리지 않으면서 세상에 없는 새로운 부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나린선은 부채를 통해 만들어진 소중한 인연을 지키며 새로운 인연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해봅니다. 올 여름도 나린선과 함께 시원한 여름 보내시길 바랍니다"

방선자장은 故 방춘근(전북 무형문화재 제10호 선자장)의 장녀로, 유년 시절부터 100년 동안 가내수공업으로 이어져 온 단선부채를 제작하면서 계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매 전시 때마다 감각적인 단선부채를 선보이며, 현재 자신의 창작활동과 더불어‘나린선’부채 동아리를 통해 제자 육성에 큰 힘을 쏟고 있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