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8일18시1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온누리]북한, 코로나19 대응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8월 04일 13시50분
IMG


지난달 31일 통일부 조혜실 부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민간단체가 신청한 코로나19 방역물품 대북 반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의 예외 조항인 인도적 차원에서 반출이 승인되었다. 대북제재 품목인 열화상 카메라는 승인 물품에서 제외되었다. 조 부대변인은 남북 간 코로나19 방역협력이 필요하다는 정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북한은 코로나19가 최초 발생한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어 신속하게 대응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1월 22일 북한은 중국과 국경을 폐쇄했다. 이는 동북아 국가 가운데 가장 빠른 대응이었다. 구체적으로 공식, 비공식 무역을 일체 금지하였고, 국경 접근에 대해 사격하겠다고 경고했다.

이후에도 북한은 코로나19에 대해 매우 강한 봉쇄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19일 탈북민이 강화도를 통해 월북했다. 북한은 이 탈북민이 코로나19 감염에 의심된다며 개성을 완전히 봉쇄했다. 3일 북한 노동신문은 “악성 비루스(코로나19)가 유입될 수 있는 바늘구멍만 한 공간도 모조리 앞질러가며 찾아내 철저히 차단 봉쇄, 관리하기 위한 조치들이 연속 강구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강력한 봉쇄조치로 현재 북한에서 코로나19 감염은 공식적으로 보고되지 않고 있다. 4일 현재 세계보건기구(WHO) 현황에서 북한 확진자와 사망자는 0명이다. 구글 확진자 현황지도에서도 북한 확진자는 0명이다.

북한은 코로나19를 단기간에 해소할 수 없음을 인정하고 주요 과업을 변경했다. 올해 초 북한은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선포하고 수입물품 검역소독, 대중교통 소독강화, 마스크 착용을 실시하고 있다. 더불어 북한 정책방향을 코로나19 극복으로 전환하였다. 4월 11일 당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에서 첫 번째 안건으로 코로나19 극복을 논의하고 공동결정서를 채택했다.

다음날 개최된 최고인민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자원화법’과 ‘원격교육법’을 채택했다. 재자원화법은 교역 중단에 따른 원료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폐기물을 재사용하는 법안이다. 원격교육법으로 온라인 수업을 도입했다.

코로나19 이후 북한을 살펴보면, 자재수급 문제와 관광산업 침체에 따라 ‘원산갈마관광지구’ 사업은 연기됐다. 반면 김정은 위원장 지시로 ‘평양종합병원’을 3월 17일 우선 착공했다. 풍부한 인회석을 활용해 비료를 생산하는 ‘순천인비료공장’도 5월 1일 준공됐다. 두 달 간의 연기를 끝내고 초중고 학교도 6월 3일 개학했다./최윤규(객원논설위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