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4일23시27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온라인 공연-전시로 즐기는 풍성한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기사 작성:  양지연
- 2020년 08월 05일 14시18분
IMG
국가무형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지원하는 국가무형문화재 8월 공개행사가 전국 각지에서 펼쳐진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무형유산의 대중화와 보전·전승 활성화를 목적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는 바, 이달에는 전국에서 총 19건의 공개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서울에서 3종목의 공개행사를 만나볼 수 있다. 먼저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민속극장 풍류에서는 남도소리의 시나위가락을 장단이라는 틀에 넣어서 연주하는 기악독주인「제16호 거문고산조」(보유자 김영재/26/무관객),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는 조선 시대 군례악 중의 하나로 부는 악기인 ‘취악기’와 치는 악기인 ‘타악기’의 조화가 일품인 「제46호 피리정악및대취타」(25/무관객), 국립국악원 국악박물관에서는 악기장 3인의 「제42호 악기장」(보유자 김현곤, 보유자 고흥곤, 보유자 이정기/6~9/최소관객)의 연합공개행사가 열린다.

인천에서는 「제90호 황해도평산소놀음굿」(22/황해도평산소놀음굿교육관/무관객)공개행사가 진행된다. 황해도평산소놀음굿은 기호지방과 해서지방에서 놀던 놀이로, 무업을 전문으로 하는 무당이 소 모양으로 꾸미고 농사의 풍년과 장사의 번창, 자손의 번영을 기원하며 노는 굿놀이다.

경기도 남양주에서는 기품이 있고 아름다운 선율을 지닌 가곡의 매력과 남창 가객의 호방함을 느낄 수 있는「제29호 서도소리」(보유자 김경배/26/새로와스튜디오/무관객), 안성에서는 유기와 관련된 제작기법과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제77호 유기장」(보유자 김수영/18~20/안성맞춤유기공방/무관객)공개행사가 열린다.

전라남도 강진아트홀에서는 전통물레 제작과정뿐만 아니라 전통옹기와 생활옹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제96호 옹기장」(보유자 정윤석 /9~11/최소관객)을 만날 구 있다.

다만,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 등에 따라 부득이하게 기능 종목은 전시 위주로, 예능 종목은 무관객 공연 위주로 진행된다. 무관객 공연은 행사 종료 후 한 달 전후로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 전승지원 통합플랫폼)에서 영상으로 공개하여 국민과 공유할 계획이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앞으로도 매월 전국 각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공개행사에 관한 세부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http://www.nihc.go.kr, 무형문화재 풍류한마당)을 방문하거나, 한국문화재재단(02-3011-2153)으로 문의하면 일정, 장소 등을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이종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지연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