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8일18시1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한국탄소산업진흥원을 반드시 전북에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8월 10일 14시40분


송하진 지사가 국립 감염병연구소 분소와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을 전북에 설립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송 지사는 이와 함께 제3 금융 중심지 지정, 혁신도시 시즌2, 서남해 해상풍력 물류단지 건설 등에 대한 관심과 지원도 요청했다고 한다. 어느 한 가지 중요하지 않은 사업이 없다는 점에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시급하다.

그러나 이 가운데서도 국립 감염병연구소 분소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반드시 실현되어야 할 사업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파동과 관련해 정부가 신설하기로 한 국립 감염병연구소는 향후 그 역할이 확대될 전망이다. 따라서 연구소 분소설치가 불가피하다. 이 경우 분소를 전북에 설치해야 한다는 게 전북도의 주장이다. 감염병연구소 분소는 이미 익산에 있는 전북대 부설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를 그 분소로 지정해 확대 개편하면 가능한 일이다. 단순히 현재의 연구소를 지정하는데 그치는 게 아니고 그간 축적된 연구과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유리하다.

국립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을 전북에 설립하는 것은 더더욱 시급하고 당위성이 높다. 전북은 이미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탄소산업 전문 연구기관인 전주시립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을 가지고 있다. 전주시 출자로 운영되는 기술원을 국립 진흥원으로 지정해 확대 개편해달라는게 전북도의 요구다.

전북은 이미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된 상태다. 규제자유특구는 새로운 기술개발과 상용화에 필요한 실증시험 규제를 일정기간 풀어주는 곳이다. 그동안 안전성과 환경문제 등 이런저런 법규제에 묶여 제한된 연구개발을 촉진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자는 취지다.

현재 도내에는 국산 탄소섬유 상용화에 성공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을 중심으로 모두 155개사에 달하는 관련 기업체가 집적화된 상태다. 따라서 탄소산업진흥원이 전주에 설립해야 하는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정치적 이유로 배려하라는 게 아니라 탄소산업 진흥을 위한 당위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