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8일18시1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국을 특별재난지역 지정해주오"

송 지사, 전북방문 정 국무총리에 제안
"코로나 이은 물난리 전국적으로 심각"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8월 10일 18시29분
IMG
■ "수해복구 최선을"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수해현장 점검차 남원시 금지면 섬진강 제방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수재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북도





송하진 전북도지사(전국 시도지사협의회장)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전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건의했다.

전북도에 따르면 송 지사는 10일 수해현장 점검차 남원시 금지면 섬진강 제방 붕괴사고 현장을 찾은 정 총리를 만나 “이번 호우 피해는 전국에 걸쳐 발생하고 있는데다 그 피해 규모 또한 사상 최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정 지역만 지정중인 특별재난지역을 전국적으로 확대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특히, “코로나19 파동에 이은 호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상실감이 매우 크다. 지금은 그런 국민들에게 어려움을 이겨낼 용기와 희망을 줄 정책도 필요하다고 본다”며 전국적인 특별재난지역 확대 지정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에대해 즉답하지는 않았지만 공감하듯 고개를 끄덕였다.

아울러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더라도 공공시설에 대한 투자가 대부분이다보니 민간부문(수재민)에선 현실적인 것을 체감하지 못하는 것 같다. 따라서 보다 현실적인 대안이 필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 총리는 도내 최대 수해지인 남원 일원 복구상황을 점검했다.

또, 이재민 대피소 중 하나인 남원 금지면 문화누리센터를 찾아 “최대한 빨리 귀가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수재민들을 위로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6시 현재 귀가하지 못한 도내 이재민은 모두 714명으로 추산됐다. 남원(376명)이 가장 많았고 장수(235명)와 순창(53명) 등의 순이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