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7일18시34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한편의시] 죽산 뜰 콩밭에서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8월 30일 13시54분
IMG
양운엽(김제시경제복지국장)





물결치는 하얀 비단처럼

콩 내음 밀려 오네

힘든 고비 이겨내고

뽀송뽀송 자라난 새싹



다칠세라 어루만지고

어릴 적 굶주린 허기진 배

움켜주고 신나게 친구들과

콩 타작 살이 하던 날



콩 타는 구수한 냄새가

옛 그리운 추억시절

더욱더 생각나게 하네



너울너울 파도치는

푸른 잎새 바라보며

풍요함을 느끼며

농부의 희망가 노래 부르네

저 멀리

바람에 실어 오는 콩 내음

고행이 더욱더 그리워지네



-

너울너울 파도치는 듯한 콩밭을 바라보며 어린 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시입니다. 콩이 새싹부터 수확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비유적으로 인간의 어린 시절부터 고향을 그리워하는 어른이 되기까지 잘 그려낸 시입니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