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2일20시52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전북, 노인보호구역 마련해야

최근 3년간 노인 교통사고 5,973건
노인보호구역은 48곳에 불과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9월 15일 14시09분
노인 교통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지만 어린이보호구역에 비해 노인보호구역은 현저히 적어 문제다. 전북의 경우, 어린이보호구역은 모두 666곳이다. 반면 노인보호구역은 48곳에 불과하다. 지역별 노인보호구역은 군산 13곳, 전주 12곳, 정읍 6곳, 남원 3곳, 진안과 부안 2곳, 무주와 장수‧임실‧순창‧고창 1곳 등으로 집계됐다.

전북지방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전북지역 최근 3년간 발생한 노인 교통사고는 모두 5,973건이다. 2017년 2,068건, 2018년 1,856건, 지난해 2,049건 등이다. 사고로 인해 436명이 숨지고, 6,553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는 등 인명 피해도 여전하다.

전북지역의 교통안전지수가 전국 평균을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이 전국 227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산출한 2019년도 교통안전지수 결과에 따르면 전북은 평균 78.74점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 78.98점에 미달한 수치다. 군그룹에서는 80.97점을 받은 순창만 그룹 평균 80.94점을 겨우 넘었고 나머지는 전부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무주가 76.60점, 임실이 78.76점, 부안이 79.07점, 장수가 79.13점, 고창이 79.95점, 완주가 80.34점, 진안이 80.59점을 각각 나타냈다. 반면 인구 30만 이하 시 그룹에서는 남원이 82.99점으로 그룹 평균 79.20점을 넘어섰지만 익산이 71.38점, 군산이 76.70점, 김제가 77.61점, 정읍이 77.69점으로 평균보다 낮았다.

김제시 지평선로 성덕면 구간의 경우 과속 단속 카메라를 설치했지만 이를 무시하는 차량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제 전통시장 사거리는 노인 교통사고가 전북에서 가장 잦은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집 앞 어린이보호구역엔 지난해 1월 과속 단속 카메라가 설치됐다. 그러나 6월까지 카메라에 찍혔거나 단속된 건수는 무려 5,847건으로 전북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유예나 계도 기간을 빼면 실제 단속 건수는 1,522건에 이른다. 지난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민주당 김민기 의원이 경찰청에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부안군 원천마을 앞이 4,744건으로 뒤를 이었고, 군산과 남원, 고창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보행이 미숙한 노인 교통사고도 전북 시군 가운데 김제시가 가장 잦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제시 요촌동 전통시장 사거리 근처에선 노인 교통사고가 7건 이상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주로 노인이 많이 다니고, 교통량이 많은 구간으로 경찰서와 김제시가 개선 방안을 논의했지만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전체 보행 사망자의 57.1%가 고령보행자라는 점에서 노인보호구역 추가 지정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된다. 도로교통법에 보면 어린이보호구역 같은 경우 초등학교와 학원 인근 등 자세한 규정이 명시돼 있지만 노인보호구역은 명확한 기준이나 규정이 없기 때문에 지자체에서 보호구역을 지정하는데 소극적인 부분도 있다. 해마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고 다발지역 등 보호구역 지정이 필요한 곳에 대해 우선 순위를 정해야 함이 마땅하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