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7일18시34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혼불기념사업회 손글씨공모전 대상, 강은서 학생 수상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9월 23일 13시56분
IMG
‘2020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에서 강은서(동탄목동초 6년) 학생의 ‘민들레 아빠’가 대상인 전북교육감상)을 받았다.

혼불기념사업회와 최명희문학관, 전북일보사가 주최·주관하고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교육청이 후원하는 이 공모전은 올해 전국 125개 학교(전북 39개교, 전북 외 86개교)에서 1,246명의 학생이 1,320편의 작품을 응모한 가운데 강은서 학생이 대상, 이시윤(전주북초 6년)·최서율(익산 오산남초 5년)·황다연(구미 형곡초 3년) 학생이 최우수상을 받는 등 134명의 학생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올해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일기와 편지가 많았다. 학교에 못 가고, 밖에서 놀지도 못 하고, 선생님·친구·친척을 만나지 못하고, 아픈 가족의 문병도 갈 수 없는 현실에 아쉬워하는 어린이들의 맑고 순수한 생각이 원고에 가득 녹아 있었다. 환자들의 치료를 위해 애쓰는 의료진에 대한 고마움도 빼질 않았다. 또한, 고학년으로 갈수록 인간관계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갈등하는 사춘기 특유의 감성이 담긴 글도 눈에 띄었으며, 우리의 아픈 역사를 되짚고 미래를 준비하며 희망을 찾는 내용의 글도 꽤 많았다. 당초 수상자 숫자를 114명에서 20명을 늘린 것도 이 때문이다.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은 평생 만년필 쓰기를 고집했던 소설가 최명희(1947∼1998)의 삶과 문학 열정을 통해 우리말과 우리글의 소중함을 느끼고, 손으로 쓴 편지와 일기로 한글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에 관심을 두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까지 14년 동안 4만 4천여 편의 작품이 출품되면서 전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최고의 글쓰기 공모전으로 인정받고 있다.

수상 작품은 11월부터 다음과 네이버의 손글씨 블로그와 카페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우수 작품은 최명희문학관 마당에서 전시된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