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1월25일17시40분( Wedn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형 뉴딜사업안 윤곽

도, 약 9조원 규모인 265건 발굴
올 연말에 종합계획 수립해 발표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10월 21일 18시29분
IMG


송하진 도지사가 21일 제2차 전북형 뉴딜 추진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전북형 뉴딜사업안이 윤곽을 드러냈다.

전북도는 21일 송하진 도지사와 임성진 에너지전환포럼 대표(민간 위원장) 주재로 ‘제2차 전북형 뉴딜 추진위원회’를 갖고 총 4조2,872억원 규모인 신규 사업안 50건을 추가 발굴했다고 밝혔다.

앞선 8월 발굴한 것을 포함하면 전체 사업안은 모두 265건에 총 8조9,900억 원대로 커졌다.

대표적인 신규 사업안은 정보통신기술사들의 데이터센터를 집적화할 새만금 데이터 클러스터 조성사업(1조4,000억원), 만경강과 동진강 일원에 습지와 탐방로 등을 조성할 만경·동진강 생태문화 복원사업(1,500억원), 전기 모빌리티 시장을 겨냥한 다중무선충전시스템 상용화 및 실증사업(450억원),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전기 버스나 수소 트럭 등을 개발하겠다는 미래형 상용차 스마트특성화 기반 구축사업(500억원), 군산항 경쟁력을 제고할 지능형 콜드체인 항만물류 거점 조성사업(200억원) 등이 꼽혔다.

아울러 이 같은 사업과 연계해 창업을 촉진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커뮤니티 복합형 뉴딜창업 클러스터 조성사업(1,000억원) 등도 제시해 눈길이다.

송 지사는 “전북형 뉴딜 정책은 전북을 한단계 도약시키고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닌 ‘생태문명으로의 전환’ 등과 같은 전라북도 도정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주요 사업별 목표와 추진 전략 등 구체적인 사업안이 담길 전북형 뉴딜 종합계획을 연내에 수립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형 뉴딜 추진위는 도내 산·학·연·관 전문가 3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