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4일 18:37 Sing up Log in
IMG-LOGO

전통사찰 순례 원만회향…“나를 찾는 시간 돼”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11월 24일 14시32분
IMG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최근들어 '2020년 한국 전통사찰 순례 회향 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이번 수여식은 문화사업단이 제작한 전통사찰 순례 책자인 ‘한국 33관음성지’에 기재된 사찰을 모두 방문해 인장을 찍은 사람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문화사업단이 선정한 순례 사찰로는 고운사, 구룡사, 금산사, 기림사, 낙산사, 내소사, 대흥사, 도선사, 동화사, 마곡사, 백양사, 범어사, 법주사, 법흥사, 보리암, 보문사, 봉은사, 불국사, 선운사, 송광사, 수덕사, 신륵사, 신흥사, 쌍계사, 용주사, 월정사, 은해사, 조계사, 직지사, 통도사, 해인사, 향일암, 화엄사 등이다.

올해의 순례 완료자는 총 7명이며, 전체 순례자의 절반이 20~30대로, 젊은층의 참여도가 높은 점이 눈길을 끌었다.

최연소자인 이용화(25세) 순례자는 “지난 8월 군대에서 전역한 이후로 10월까지 석 달간 순례를 모두 마쳤다”며 “파라미타 청소년연합회에서 활동하고 있어 이 프로그램을 알고 있었다. 코로나19 극복을 발원하며 회향했다”고 했다.

문화사업단 사업국장 지오스님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전통사찰 순례에 많은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셔서 감사하다. 원만회향을 축하한다”며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전통 사찰을 앞으로도 계속해서 찾아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전통사찰 순례는 우리나라의 관음성지에 많은 관심을 보이던 일본인을 대상으로 지난 2009년 기획됐다. 지금까지 77명의 순례 완료자 중 일본인은 41명을 기록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