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5일 17:51 Sing up Log in
IMG-LOGO

에코시티 등 아파트 가격 부풀리기 강력 대응

전주시, 내년 2월까지 아파트 가격 급등지역 실거래 신고 특별조사
시세보다 높은 가격 신고 후 계약 해제, 외지인 중개비율 높은 경우 등 집중 확인
불법행위에 대해 과태료 부과, 수사기관 고발, 등록 취소

기사 작성:  권동혁
- 2020년 11월 26일 15시10분
IMG
최근 전주의 신흥주거단지로 떠오른 에코시티에서 투기세력으로 의심되는 아파트 계약이 이뤄지고 있다. 다수의 매물을 갖고 있는 세력이 현 시세보다 수 억원 높은 가격에 매매계약과 실거래가 신고를 한 뒤, 잔금 지급일을 미룬 뒤 계약을 취소하는 수법이다. 관계 기관과 부동산업계는 투기세력이 이런 방법으로 아파트 가격을 부풀린 뒤, 다른 매물의 거래가격을 끌어올려 거액의 차익을 챙기는 것으로 보고 있다.

26일 전주시가 아파트 가격 상승을 부추기는 부동산 불법행위에 대해 과태료 부과와 고발, 등록취소 처분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에코시티와 혁신도시 등 일부 아파트를 대상으로 내년 2월까지 약 3개월 동안 부동산 거래 특별조사를 벌인다. 대상은 올해 1월부터 11월 사이 이뤄진 부동산 거래 가운데 △시세보다 높은 가격으로 실거래 신고를 한 후 계약을 해제한 아파트 △분양가 대비 가격 상승률이 지나치게 높은 아파트 △외지인 중개비율이 높은 중개업소 등이다.

시는 조사 대상 물건을 추출한 뒤 부동산 거래 당사자들로부터 거래계약서와 매수·매도인의 자금 조달과 지출 증빙 서류, 중개 여부 등 소명자료를 제출받아 실제 부동산 거래가격 등을 정밀 조사할 방침이다.

조사결과 실제로 거래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음에도 거짓으로 실거래 신고를 한 자에게는 최대 3,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거래가격 등을 허위 신고한 자는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취득가액의 2~5%에 해당하는 과태료를 부과한다.

중개대상물의 시세에 부당한 영향을 주거나, 그런 우려가 있는 행위를 한 공인중개사는 수사기관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들에게는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 업무정지 6개월 또는 등록취소 등의 처분이 내려질 수 있다.

시는 이번 특별조사를 통해 아파트 가격 상승을 부추기는 부동산 불법행위를 차단해 실수요자의 피해를 예방하고 건전한 부동산 거래질서를 확립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최근 에코시티와 혁신도시 등 신도시의 아파트 분양권 불법전매 의혹으로 아파트 거래 당사자와 공인중개사들을 무더기로 적발해 고발하기도 했다.

송방원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부동산 시장 안정화와 투기 차단, 올바른 거래 질서의 확립을 위해 정밀조사를 엄격히 실시할 것”이라며 “투명한 거래를 통해 실거주자들이 피해를 보지 않는 지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