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3월01일 17:11 Sing up Log in
IMG-LOGO

여의지구 민간사업자 도시개발조합 설립

시행사와 시공예정사 선정하는 등 도시개발구역 지정에 활발한 움직임
52만5,195㎡ 개발로 주택과 상업시설, 교육시설, 공공시설 등 총 1만1,000여명 수용
전주시, “여의지구 개발에 대해 계획이 없다” 입장 고수

기사 작성:  김종일
- 2021년 01월 17일 12시48분
IMG
전주시의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 해제로 무산됐던 전주 서북부권 마지막 노른자 땅인 여의지구의 도시개발사업이 일부 토지주와 민간사업자가 도시개발조합을 설립,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된 후 지난 2017년 11월 ㈜한국종합기술과 조사설계용약을 체결, 2018년 추진위원을 설립, 시행사와 시공예정사를 선정하는 등 도시개발구역 지정에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7일 전주 여의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위원(조합)에 따르면 여의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전주시 여의동, 만성동 일원 약 52만5,195㎡(15만8,871평)를 개발하는 것으로 주택을 비롯해 상업시설, 교육시설, 공공시설 등 총 1만1,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다양한 도시시설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중 주거용지(공동주택, 단독주택 준주거, 근린생활)는 총 26만9,547㎡(8만1,538평)로 전체 개발면적의 51.32%에 달한다.

상업용지는 2만214㎡(6,115평)며 기반시설(공원, 녹지, 하천, 주차장, 보행자도로, 도로) 18만4,016㎡(5만5,665평)은 조성 후 전주시에 기부채납할 예정이다.

현재 전체 토지주 500여명 중 50% 이상의 동의서와 70% 가량의 토지를 확보, 도시개발구역 지정 제안이 가능한 상태다.

여기에 하루 십수명씩 조합사무실을 찾아와 동의서 등을 작성한다는 게 추진위의 설명이다.

전주시가 수용방식으로 지구 조성을 계획했던 것과 달리 토지 전체를 환지방식을 통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해 토지주들로부터 큰 인기를 끄는데 한몫했다.

여의지구 추진위 관계자는 “최근 전주시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신도시를 중심으로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고 있으며 올해와 내년 전주시에 아파트 공급 물량이 크게 줄어 가격 상승은 지속될 것이다”며 “하지만 여의지구 개발로 총 4,000여 세대의 공동주택이 들어서면 주택가격 상승을 억제할 수 있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주시가 수용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하려던 것이 토지주 반대로 무산되자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을 해제한 것은 전주시민들의 내집마련 꿈을 짓밟는 행위였다”며 “이제라도 서민들의 내집마련의 꿈과 거침없이 오로는 아파트 가격을 잡기 위해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을 제 지정해야 한다”고 했다.

전주시는 여의지구 개발에 대해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2017년 5월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한 후 사유재산 침해에 따른 해제 요구 등 주민 민원과 생태도시종합계획에 따른 신규개발의 필요성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또 신도심 개발에 따른 원도심 공동화 유발, 추가적인 개발의 필요성이 없이 해제한 만큼 더 이상의 개발사업은 하지 않겠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토지면적 2/3이상, 소유자 1/2이상 동의시 도시개발 구역 지정 제안이 가능하다는 도시개발법 제11조(시행자 등)와 시정책방향 등에 따라 추진위의 사업계획서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일부 토지주가 민간도시개발조합을 결성해 사업을 추진하려고 하고 있으나 민간조합에 대한 불신 등 토지주 동참이 저조해 추진이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도시개발법에 따라 사업요건을 갖춘 사업계획서가 접수된다면 시정책방향 등 종합적인 검토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김종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