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7월04일 18:47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사설]소상공인 손실보상 사기 피싱 유의해야

지원과 관련 문자와 전화 기승
"보전금 추경 확정 후 지급"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2년 05월 22일 14시08분

최근들어 정부가 소사공인 손실보상 600만원 이상 지급을 골자로 하는 추경안을 발표하면서 손실보상 및 손실보전금 등 정책지원을 사칭한 사기문자·전화가 증가해 주의가 필요하다.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중소벤처기업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경찰청,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소상공인 손실보상, 손실보전금 등 정부 지원과 관련한 사기 문자 및 전화가 증가하고 있다며 소상공인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17일 소상공인 손실보상, 손실보전금 등 정부 지원과 관련한 사기문자 및 전화가 급증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지원금 지급을 명목으로 전화상담을 유도하거나 손실보상 신청 결과를 안내한다며 불법 사이트 접속을 요구하는 사기가 늘고 있다.

실제 한 피싱 문자는 “금년도 추경을 통한 손실보상 지원 안내 공고”로 시작해, 정부 안내인 것처럼 소상공인을 속이고 있다. 이어 “귀하께서는 ‘정책지원 매출 감소별 손실보상 지원금 및 손실보전금’ 지급 확정 대상자로 선정되어 마감 전 재안내드립니다”고 덧붙였다. 그뿐만 아니라 지원 대상, 신청 방법 등을 상세히 적어 의심을 피하고 있다.

이는 지원금 지급을 명목으로 전화상담을 유도하거나 손실보상 신청 결과를 안내하겠다면서 사이트 접속을 요구하는 사기 사례로 보인다.

정부는 소상공인 등 지원대상이 사기문자·전화에 대해 각별히 유의하도록 지속적으로 안내·홍보하고, 사기문자·전화는 이용중지 조치하는 동시에 문자 발송자·발송업체에 대한 수사를 강화할 예정이다.

손실보상과 방역지원금을 담당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1522-0100’, 손실보상제도 ‘1533-3300’ 외의 번호로 문자를 발송하지 않는다”며 “국외번호 등 피싱, 사기 문자로 인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시길 바란다”고 알렸다. 또 긴급생활안전자금, 고용자금 융자지원 등을 안내하는 문자, 전화가 걸려온 후 개인정보를 묻는다면 피싱범죄를 의심하고 정부 당국에 신고해야 한다.

아직 접수 단계 상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정책 자금 신청을 요구하는 사기 문자‧전화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지원사업과 관련된 내용은 가급적 중기부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을 통해 확인해야 사기의 피해해부터 자신을 지킬 수 있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