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8일 17:53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벼랑끝 자동차-조선산업 부활 신호탄

지엠차 철수 자동차산업 구조개편 급가속
내연기관차 버리고 전기차 갈아타기 활발
현대중 재가동 방침 조선업계도 들썩들썩
특수선박 시장 개척 등 특화방안은 과제


기사 작성:  정성학 - 2022년 06월 23일 15시14분

IMG
지난 2월 24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송하진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이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와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관한 협약서를 체결한 채 카메라 앞에 섰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사진= 전북도 제공





#문패# 민선 7기 전북도 결산

①공약 이행 잘했지만 미완의 과제도

②문화유산 세계화 및 국제행사 유치

③기간산업 붕괴 및 경제회생 몸부림



민선 7기는 조선에 이어 자동차까지 기간산업이 잇달아 무너지는 역경의 시기이자 경제회생을 위해 몸부림 친 시간이었다.

산업구조 재편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자 뼈를 깎는 자구의 노력을 펼친 시기이기도 했다.



▲내연기관차 퇴출, 전기차로 새출발

지난 2018년 5월, 도내 가장 큰 기업이자 자동차산업 앵커기업인 지엠자동차 군산공장이 국내·외 실적 부진을 이유로 폐업을 결단해 지역사회에 큰 충격을 안겼다.

전북에 진출해 도내 전체 제조업 총생산액 약 3%를 차지할 정도로 막대한 영향력을 과시해온지 21년 만이다. 모두 500개사 안팎에 달하는 도내 일원 협력사들까지 포함한다면 그 충격파는 훨씬 더 컸다.

실제로 지엠차 군산공장이 문 닫자마자 협력사들 또한 도미노처럼 줄줄이 쓰러졌다. 이때 일자리를 잃은 지엠차 군산공장 근로자만도 약 2,200명, 1·2차 협력사까지 포함하면 무려 1만3,000명 가량에 달했다.

실업대란 속에 노동자와 그 가족들은 줄줄이 군산을 떠났고 지역상권과 부동산시장 침체 등 연쇄파동으로 이어졌다. 이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휴업사태(2017. 7)에 이은 대형 악재였다.

덩달아 군산은 산업위기지역, 고용위기지역으로 동시에 지정되는 국내 첫 사례가 되기도 했다.

최근 들어선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군산 타타대우자동차 등 상용차 업계마저 실적부진에 구조조정이 반복되는 실정이다. 승용차에 이어 상용차산업까지 빨간뿔 켜진 셈이다.

이로인해 지난 5년간(2014~19년) 도내 자동차 생산량은 연간 16만2,400여 대에서 4만8,600여 대로 무려 70% 감소했다. 수출량 또한 7만6,800여 대에서 1만6,400여 대로 79% 급감했다.

더욱이 내연기관 자동차는 오는 2030년 사실상 강제 퇴출과도 같은 신규 등록 중단마저 예고돼 지역사회 전체에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이는 자동차산업 구조개편 작업에 불을 당겼다.

노·사·민·정 대타협 속에 출범한 군산형 노사상생 일자리 창출사업, 즉 군산새만금 전기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대표적이다.

3년 전 지엠차 군산공장을 사들여 큰 주목을 받은 명신을 비롯해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엠피에스코리아, 코스텍사 등 모두 5개사가 총 5,171억 원을 투자해 전기차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이 가운데 명신 군산공장이 지난해 6월 1호 전기차 출고식과 함께 본격 가동했고 나머지 투자사들도 차례로 가동하거나 생산라인 구축이 한창이다.

자연스레 이삭모빌리티와 라라클래식모빌리티 등 개별 투자사들도 전기차 클러스터로 속속 몰려들고 있다.

내연기관에 주력해온 자동차업계가 전기차로 갈아타는 순간으로, 그 성공시 자동차산업은 제2 전성기를 맞게 될 것이란 기대다.



▲군산조선소 재가동, 특수선 특화도 시동

침몰 직전까지 간 조선업계도 한줄기 희망의 불이 켜졌다.

현대중공업이 내년 1월 군산조선소를 재가동하겠다고 전격 선언했기 때문이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는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송하진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이 같은 재가동 소식을 전해 큰 주목을 받았다.

지난 2017년 7월 장기 휴업에 들어간지 약 4년 7개월 만으로, 글로벌 경기침체에 밑바닥을 쳤던 수주 물량이 역대급 호황으로 돌아선 결과다.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일자리 창출은 물론 경제적 파급효과도 클 것이란 기대다. 정상 가동기인 2016년을 기준 삼는다면 지방세 납부액 63억원, 군산지역 가계소비지출 약 600억원, 생산유발효과 약 2조2,000억 원대에 이른다.

단, 정상화까진 넘어야할 산이 적지않다. 당장 재가동에 필요한 전문인력과 협력업체를 다시 확보하는 게 시급한 상태다.

전문인력은 대부분 타 지방 이주나 타 업종 재취업, 협력사들 또한 이미 폐업이나 업종전환을 해버린 탓이다.

실제로 도내 군산조선소 협력사들은 정상 가동때 모두 85개사에 달했지만 그 휴업과 함께 전체 79%(67개사)가 연쇄부도를 맞았다. 덩달아 구조조정 태풍에 휘말린 근로자들 또한 전체 5,250명 중 96%(5,020명) 가량이 실직하는 등 지역사회에 큰 파문을 일으켰다.

그만큼 재가동까진 험난한 가시밭길이 예고된 셈이다. 특히, 군산조선소 하나만 바라봐온 조선업계는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야만 한다는 더 큰 과제를 떠안았다.

전북도는 이와관련 최근 도내 조선산업 구조개편 작업에도 시동 걸었다.

오는 2030년까지 관공선과 해군함정 등 중소형 특수선박 제조, 또는 친환경 엔진을 장착한 미래형 선박과 그 기자재산업으로 특화하겠다는 게 핵심이다.

민선 8기에 본격화될 이 같은 도전이 전화위복의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